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르완다 "영국서 불법이주·망명자 1진 50명 수주내 도착"

송고시간2022-05-20 17:17

댓글

"난민을 원자재 취급…국제협약 위반" 비판

영국서 올 망명신청자들 수용할 르완다의 한 리조트 호텔
영국서 올 망명신청자들 수용할 르완다의 한 리조트 호텔

(키갈리 로이터=연합뉴스) 19일(현지시각) 르완다 수도 키갈리의 카구구에 위치한 데시르 리조트 호텔에 한 직원이 보인다. 이곳은 영국에서 르완다로 보내질 망명 신청자들을 수용할 예정이다. [비상근통신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2022.5.20 photo@yna.co.kr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동아프리카 르완다가 영국에 망명을 신청한 사람들 가운데 처음으로 50명 정도가 수주 내 자국에 도착할 것이라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영국은 지난달 불법 이주민과 망명신청자를 르완다로 보내는 협약을 발표한 바 있다.

알랭 무쿠랄린다 르완다 정부 부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영국은 재배치될 첫 번째 그룹이 50명 정도로 향후 수주 내 도착할 것이라고 알려왔다"고 말했다.

다른 르완다 정부 대변인도 영국으로부터 이주민이 수주 내 올 수 있다고 확인했다.

영국은 수만 명의 불법 이주민을 르완다로 보낸다는 계획이고, 르완다 측도 3만 명 정도를 받아들이는 것을 처음에 검토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유엔인권기구와 인권단체들은 이에 대해 국제난민협약 위반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영국과 르완다 내에서도 논란이 일어 법적 소송이 제기됐다.

영국은 지난해만 불법 입국자가 2만 명에 달했다면서 르완다에 보내는 이들은 현지에서 망명 심사를 거쳐 적합하다고 판단되면 르완다에 머물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유엔 인권 관리는 이에 대해 난민과 이주민을 원자재 취급해 해외로 옮겨 가공하는 듯하다고 비난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대호수 옆에 있는 소국 르완다는 인구 1천300만 명으로 아프리카에서 인구밀도가 가장 높다. 현재 13만 명 이상의 난민이 있으며 주로 콩고, 부룬디 출신이다.

르완다는 또 최근 수년간 이스라엘, 아프리카연합(AU), 유엔 등과 협약으로 수백 명에게 망명 지위를 부여한 바 있다.

르완다의 폴 카가메 대통령 정부는 그러나 자국 내 언론을 강력히 통제하고 해외로 망명한 반체제 인사를 암살하는 등 인권 보호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영국도 과거 르완다의 인권침해를 제기했으나 르완다와 난민 이송 협약 후 입장을 180도 바꿨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와 관련, 르완다가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곳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sungj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