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EU집행위원 "EU 공동채권, 한국기관들도 관심…매력적 자산"

송고시간2022-05-22 14:00

댓글

EU 경제회복기금 재원 공동채권 투자 요청차 한일 방문

對러시아 제재 관련 "EU를 위협하는 에너지 공급자에 의존할 수 없어"

요하네스 한 유럽연합(EU) 예산·행정 담당 집행위원
요하네스 한 유럽연합(EU) 예산·행정 담당 집행위원

요하네스 한 유럽연합(EU) 예산·행정 담당 집행위원이 1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주한 유럽연합 대표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요하네스 한 유럽연합(EU) 예산·행정 담당 집행위원은 "한국은행과 한국의 기관 투자자들이 EU 경제회복기금에 대해 잘 알고 있고, 한은은 이미 (기금 마련을 위한) EU 공동채권에 투자한 적도 있다"며 한국 투자자들이 앞으로도 관련 투자를 늘려갈 것으로 기대했다.

한 집행위원은 지난 19일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EU가 경제회복기금을 마련하고자 조달하는 EU 공동채권에 대한 한국 투자자들의 반응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EU 집행위원회는 코로나19로 충격을 받은 EU 경제 회복과 친환경·디지털 사회로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8천억유로(약 1천73조원) 규모의 경제회복기금(넥스트 제너레이션 EU·NGEU) 마련 계획을 밝혔다.

재원은 금융시장에서 채권을 발행해 조달한다.

한 집행위원은 아시아 기관 투자자들에게 NGEU 프로그램을 설명하고, 채권 투자를 요청하기 위해 16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한국과 일본을 방문했다.

그는 "포트폴리오를 관리해야 하는 금융기관 입장에서 유로화로 표시된 채권은 안전자산으로 해석될 수 있고 수익률 측면에서도 매력적"이라고 설명했다.

또 인구 4억5천만명의 단일시장인 유럽연합의 회복과 복원력에 투자하는 것이 유럽에 상품을 수출하는 한국 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회복기금으로 대규모 자금이 풀리면 물가에 부담이 되지 않겠느냐는 우려에 대해서는 "과학적으로 맞는 해석이지만, 문제는 다른 대안이 없다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일단 코로나19 충격에서 회복하고 복원력을 강화하기 위해 투자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각 EU 회원국의 위기 대응 역량이 다른 만큼 공동의 노력으로 그 역량의 균형을 맞추려는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요하네스 한 유럽연합(EU) 예산·행정 담당 집행위원
요하네스 한 유럽연합(EU) 예산·행정 담당 집행위원

요하네스 한 유럽연합(EU) 예산·행정 담당 집행위원이 1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주한 유럽연합 대표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EU 집행위는 NGEU 재원의 최대 30%인 2천500억유로(335조원)를 그린본드(녹색채권)를 발행해 조달할 계획이다.

그린본드는 신재생에너지, 에너지 효율화, 환경오염 예방 등 친환경 프로젝트에만 사용할 수 있는 특수목적 채권이다.

그린본드 발행대금의 사용처로 원자력 발전과 가스 관련 사업이 제외된 이유를 묻자 "그것(그린본드)은 녹색 전환에 관한 것이기 때문"이라며 "녹색 전환은 재생 가능하고 에너지 효율적인 것에 투자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EU 집행부가 지난 2월 엄격한 조건에서 특정 원자력, 가스 에너지 활동을 EU 녹색분류체계(택소노미)에 포함하는 법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서는 "우크라이나 전쟁 등 영향으로 과도기적(transitional) 역할을 하는 기술로 원자력과 가스를 수용할 수 있다는 것이지, (그것이) 지속가능한 기술이기 때문은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한 집행위원은 EU 차원의 우크라이나 지원 노력도 언급했다.

그는 "EU의 예산은 러시아의 침공에 따른 도전을 해결하는 중요한 도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의 공격이 시작된 이후 EU는 우크라이나의 경제와 사회, 재정 복원을 위해 약 41억 유로를 동원해 금융 및 예산 지원과 인도적 지원 등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한 집행위원은 러시아 제재에 따른 유럽 국가들의 에너지 위기 우려와 관련해 "에너지 정책은 안보 정책이기도 하다"며 "분명하게 우리를 위협하는 공급자에게 의존할 수는 없다. 그것이 글로벌 (에너지) 공급자들에게 손을 뻗친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러시아 외 국가를 통한 가스 공급을 늘리고 수소와 바이오 등 재생가능 에너지 생산과 수입을 확대하는 한편 에너지 효율성에 투자해 전환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 집행위원은 "한국 택시에 '우크라이나를 지지합니다'란 포스터가 붙어 있는 것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alrea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