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월드&포토] 한국문화원서 신명나는 아프리카 춤판

송고시간2022-05-21 08:00

댓글

남아공 종족들과 전통문화 교류행사…"상호 존중의 가치 일깨워"

한국문화원 앞에서 춤추는 남아공 마페디 종족
한국문화원 앞에서 춤추는 남아공 마페디 종족

(프리토리아=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20일(현지시각) 남아프리카공화국 수도 프리토리아에 있는 한국문화원에서 림포포주(州)의 마페디 종족이 전통춤을 추고 있다. 차로 3시간을 달려 도착한 이들은 행사 시작 전부터 "무샤 마후뗑"(부족을 이끌라)이라는 선창을 따라 하면서 뿔 나팔을 불고 북소리에 걸음을 맞추며 엉덩이를 흔드는 흥겨운 댄스를 선보였다. 2022.5.20 sungjin@yna.co.kr

(프리토리아=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문화는 사람들이 누구이고 어떻게 사는지 알려주는 겁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주재 한국문화원(원장 천정범)에서 20일(현지시간) 양국 문화교류행사가 열렸습니다.

남아공 토착 종족 공주들로 구성된 로열 프린세스 네트워크(대표 스텔라 식카우)와 공동으로 개최한 이번 행사에 음폰도, 은데벨레, 줄루 등 7대 종족을 대표해 100명 가까이 참석한 가운데 서로의 문화를 접하는 기회가 됐습니다.

노래 부르는 남아공 '프린스'
노래 부르는 남아공 '프린스'

(프리토리아=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20일(현지시각) 주남아공 한국문화원에서 하하베 종족의 왕자인 프린스 시즈웨 베나가 북을 다리 사이에 끼운 채 노래를 부르고 있다. 2022.5.20 sungjin@yna.co.kr

프리덤 파크 역사박물관의 제인 무파마디 최고경영자(CEO)는 과거 아파르트헤이트(흑인차별정책) 정권 당시 억눌렸던 남아공 종족들이 이제는 전통문화를 통해 자기를 적극적으로 표현하고 한국을 비롯한 세계와 사귀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전통춤 추는 은데벨레족
전통춤 추는 은데벨레족

(프리토리아=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20일(현지시각) 주남아공 한국문화원에서 은데벨레족이 전통춤을 추고 있다. 이 종족의 왕자는 과거 조상들이 백인들과 8개월간 싸웠으며 한 왕은 프리토리아에서 교수형을 당하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2022.5.20 sungjin@yna.co.kr

츠와나 부족의 하보 모로카 공주는 자신의 열두 살 딸이 방탄소년단(BTS) 댄스를 보고 반해 "한국 남자와 결혼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색감이 선명하고 다채로운 은데벨레족 전통공예품
색감이 선명하고 다채로운 은데벨레족 전통공예품

(프리토리아=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20일(현지시각) 주남아공 한국문화원에 전시된 남아공 전통공예품 중의 하나인 은데벨레족 공예품. 2022.5.20 sungjin@yna.co.kr

이 자리에는 남아공 각 종족의 다양한 전통 공예품과 음식도 선보였습니다. 한복을 입은 문화원 직원들이 전시관 등에서 한국 문화를 안내하고 한국의 맛을 대표해서 김밥과 닭강정을 제공했습니다.

남아공 종족 전통 음식
남아공 종족 전통 음식

(프리토리아=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20일(현지시각) 주남아공 한국문화원에 마련된 남아공 흑인 종족 전통 음식의 하나. 이 자리에는 누에를 그대로 삶은 쫑가 종족 음식을 비롯해 다양한 남아공 전통음식이 선보였다. 2022.5.20 sungjin@yna.co.kr

한국 문화원이라는 장을 통해 남아공인들은 점심시간도 잊은 채 신명 나는 한판 춤판을 벌였습니다.

바닥까지 쿵쿵 울리며 신명 나게 춤추는 남아공인들
바닥까지 쿵쿵 울리며 신명 나게 춤추는 남아공인들

(프리토리아=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20일(현지시각) 주남아공 한국문화원에서 남아공 7대 부족 공주와 왕족들이 단상과 앞에서 어우러져 걸어가며 춤을 추고 있다. 아프리카의 화려한 색깔 의상과 모자가 시선을 끈다. 2022.5.20 sungjin@yna.co.kr

또 기원전 수백 년 전부터 내려온 종족의 내력과 아프리카너 백인과 싸우고 희생당한 역사를 자부심 있게 증언했습니다.

전통문화를 통해 한국과 남아공이 서로 다르면서도 하나라는 '우분투'(ubuntu·우리가 있기에 내가 있다) 정신을 다시 일깨우는 시간이었습니다.

sungj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