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미정상회담] 단독회담 없었지만…"자유민주주의 넓은 공감대"(종합2보)

송고시간2022-05-21 22:34

댓글

한미, '3+3' 소인수→단독환담→확대 정상회담' 이어가며 현안 조율

소인수 정상회담하는 한미 정상
소인수 정상회담하는 한미 정상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소인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2.5.21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김동현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첫 한미정상회담이 21일 개최됨에 따라 근래 열린 한미정상회담과 어떻게 달랐는지에도 관심이 쏠렸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5층에서 소인수 정상회담과 단독 환담, 확대 정상회담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회담은 대통령실이 애초 예상했던 90분을 넘어선 109분간 열렸다.

두 정상은 오후 1시30분 집무실에서 한국 측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 박진 외교부 장관, 미국 측 미국 측에서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에드 케이건 국가안보회의(NSC) 동아시아·동남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배석한 가운데 '3+3' 소인수 회담을 시작했다.

소인수 회담에서는 북한 문제와 대북 정책, 동아시아 역내 협력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애초 30분 예정됐던 소인수 회담은 72분간 진행됐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소인수 회담이 길어진 데 대해 "자유민주주의란 가치의 공감대가 두 분 정상이 생각했던 것보다 굉장히 넓다고 느낀 것 같다"면서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나가는 게 얼마나 소중한 과정인지, 개인적인 경험이라든지 정치에 등장한 배경이라든지 공유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할애됐다"고 설명했다.

두 정상은 오후 2시 44분부터 통역만 대동한 채 티타임 형식의 단독 환담에 나섰다. 단독 환담 역시 계획됐던 10분이 아닌 총 25분간 진행됐다.

한미는 오후 3시 9분부터 21분까지 12분 동안 같은 층의 접견실에서 대통령실 및 정부 부처 관계자들이 배석한 가운데 확대 회담을 했다. 이는 당초 예상됐던 50분간 일정보다는 줄어든 것이다. 확대정상회담에는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외에 양측에서 11명씩 배석했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엄밀한 의미의 단독 회담은 없었다.

하지만 단독환담 등을 통해 두 정상이 충분히 소통하며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는 게 대통령실의 평가다.

김 실장은 "두 정상이 국정철학과 반려동물, 가족의 소중함 같은 상호 관심사에 대해 격의없이 대화하면서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과 깊이를 넓혔다"면서 "정상 간 긴밀한 협력을 위한 강력한 토대를 구축했다"고 강조했다.

정상회담 후 이어진 양 정상의 기자회견은 윤 대통령 모두발언 8분 40초, 바이든 대통령 모두발언 5분 40초, 질의응답 23분 등 총 38분간 진행됐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첫 방미에 따라 성사된 지난 2017년 6월 30일 워싱턴에서의 한미정상회담은 단독 정상회담(23분)과 확대 정상회담으로 구성됐다.

지난 2017년 11월 7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방한, 문 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을 때에는 단독 정상회담(26분)과 확대 정상회담(30분)을 합쳐 총 56분간 진행됐다.

가장 최근에 열린 한미정상회담은 꼭 1년 전인 지난해 5월 21일 워싱턴에서의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간 회담이다.

당시 단독회담(20분)과 소인수회담(30분), 확대회담(60분) 순서로 총 110분간 예정됐던 회담은 실제로는 단독회담 37분, 소인수회담 57분, 확대회담 77분으로 171분간 이어졌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윤 대통령 취임 11일 만에 열렸다. 역대 정부 통틀어 가장 이른 시기에 개최된 것이다.

ai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