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MLB 샌디에이고 김하성, 3경기 연속 안타에 시즌 2호 도루

송고시간2022-05-21 14:45

댓글
1회 땅볼을 잡아 1루에 송구하는 김하성
1회 땅볼을 잡아 1루에 송구하는 김하성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안타 치고 도루하며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비고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김하성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벌인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방문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쳤다.

최근 3경기 연속 안타로 김하성의 타율은 0.222(108타수 24안타)로 약간 올랐다.

샌디에이고는 연장 10회 접전에서 8-7로 이겼다.

김하성은 0-1로 뒤진 3회초 선두 타자로 나와 행운의 안타로 대량 득점의 물꼬를 텄다.

김하성이 친 타구는 중견수 쪽으로 굴러가다가 2루를 맞고 외야로 튀었다. 2루수 내야 안타로 기록됐다.

김하성은 후속 트렌트 그리셤의 땅볼 때 2루에서 포스아웃됐으나 그리셤이 1루에서 산 덕분에 샌디에이고는 기회를 이어갔다.

곧바로 호르헤 알파로의 동점 2루타, 제이크 크로넨워스의 역전 우월 2점 홈런, 샌프란시스코 선발 투수 제이컵 주니스의 폭투 등이 나와 샌디에이고는 4-1로 전세를 뒤집었다.

김하성은 4회 1사 1루에서 유격수 땅볼을 쳐 선행 주자가 포스아웃된 사이 1루를 밟았다. 이어 곧바로 2루를 훔쳐 시즌 2호 도루를 기록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김하성은 7회 3루수 땅볼, 9회 삼진으로 각각 타격을 마쳤다.

타석에서 이렇다 할 성적은 없었지만, 김하성은 연장 8-7로 앞선 10회말 루이스 곤살레스의 까다로운 타구를 잡아 1루에 정확히 송구, 경기를 끝내는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책임지고 1루수 에릭 호스머와 함께 기쁨을 나눴다.

한국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에서 뛴 우타 거포 다린 러프는 샌프란시스코의 2번 타자 좌익수로 출전해 1-4로 뒤진 3회 2점 홈런, 3-4로 추격하던 5회 1점 홈런을 연거푸 좌측 펜스 너머로 보내고 맹타를 휘둘렀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