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미 정상, 72분간 '3+3 소인수회담'…예정시간 40여분 넘겨

송고시간2022-05-21 15:05

댓글

尹대통령·바이든, 단독환담→확대정상회담 진행

용산 대통령실 청사 도착한 바이든 미 대통령
용산 대통령실 청사 도착한 바이든 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도착, 윤석열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2022.5.2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소인수 회담이 예정시간을 40여분 넘겨 72분간 진행됐다.

21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소인수회담은 오후 1시32분부터 2시44분까지 진행됐다. 당초 예정됐던 30분을 훌쩍 넘겨 1시간 넘게 회담이 어어진 셈이다.

핵심 참모 등 소수 인원만 참여하는 소인수회담은 기자단에 관련 내용을 전파해주는 '풀(pool) 기자단'없이 전면 비공개로 진행됐다.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2.5.21 seephoto@yna.co.kr

한국 측에서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 박진 외교부 장관이 참석했다.

미국 측에서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인수회담을 마친 양국 정상은 단독환담, 확대정상회담을 이어간다.

j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