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미정상회담] 원전동맹 선언…SMR 개발·수출협력·원자력고위급위 재가동

송고시간2022-05-21 20:12

댓글

美주도 제3국 SMR 역량 강화 프로그램 등 통해 원전시장 공동 진출 추진

미국 입장서 세계 원전시장 1·2위인 중국·러시아 견제 목적 분석도

국내선 '탈원전 정책' 폐기 속도낼 듯…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박차

공동 기자회견 나선 한미 정상
공동 기자회견 나선 한미 정상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강당에서 열린 한미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바라보고 있다. 2022.5.2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미 양국 정상이 21일 정상회담에서 원전 분야에 대한 협력도 강화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정부의 '탈원전 정책' 폐기와 원전 정책 재설계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정상회담을 한 후 기자회견을 열어 비확산 규범을 준수하면서 원전 산업·기술을 선도하고 세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양국 간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우선 양국은 소형모듈원전(SMR) 개발과 판매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SMR은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냉각재펌프 등 주요 기기를 일체화한 규모 300MW 이하의 소규모 원전으로 비용과 안전성 측면에서 차세대 원전으로 꼽힌다.

양국은 미국 주도의 제3국 SMR 역량 강화 프로그램 참여 등을 통해 원전 시장에 공동 진출하고 기업 간 협력도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양국 기업 간 투자 상황을 보면 두산에너빌리티[034020]와 GS에너지, 삼성물산[028260] 등이 세계 1위 SMR 기업인 미국의 뉴스케일파워에, SK가 미국 테라파워에 각각 투자하는 등 상호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양국은 또 '한미 원전 기술 이전 및 수출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제3국의 원전 시장 진출을 위한 협력 방안도 구체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양국은 한미 원자력 고위급위원회(HLBC)를 재가동해 원자력 제반 분야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HLBC는 2018년 8월 2차 전체회의 개최 이후 현재까지 개최되지 않고 있다.

신한울 3·4호기 건설중단 현장서 원자력 공약 발표하는 윤석열 대통령
신한울 3·4호기 건설중단 현장서 원자력 공약 발표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인 지난해 12월 29일 경북 울진군 신한울 3·4호기 건설중단 현장을 방문해 탈원전 정책 전면 재검토와 신한울 3·4호기 건설 즉각 재개 등 원자력 공약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미 양국이 이처럼 원전 협력을 위해 손을 잡기로 한 데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각국의 에너지 위기가 고조되면서 원전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된 것이 한 요인으로 꼽힌다.

또 미국 입장에서는 중국과 러시아가 세계 원전 시장을 주도하고 있어 이를 견제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전 세계에서 오는 2027년까지 건설하기로 한 원자로 50개 중 중국이 15개, 러시아가 12개를 수주해 세계 1·2위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번 합의가 원전 정책 재설계에 힘을 실어주는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는 탈원전 정책 폐기와 함께 안정적인 에너지 수급을 위해 원전과 신재생에너지의 조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조속히 민관 공동의 '원전수출전략추진단'을 구성해 가동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미 새 정부 원전 정책의 상징성이 있는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기 위한 움직임을 본격화하고 있다.

박일준 산업부 2차관은 전날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 경남 창원의 두산에너빌리티를 찾아 원전업계와 간담회를 열고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최대한 신속히 재개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건설 재개를 위해서는 에너지 관련 상위계획에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다시 반영해야 하고, 이후 인허가를 받으려면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해 다소 시간은 걸릴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앞서 지난 4월 작성한 '국정과제 이행계획서'에서 신한울 원전 3·4호기의 착공 시점을 오는 2025년 상반기로 제시한 바 있다.

kak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