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한미정상회담] 한미정상, 한일관계 개선 공감대…"한미일 훈련 얘기 안나와"

송고시간2022-05-21 20:39

대통령실 "北 현재까진 도발 명령 없어…액션플랜 20개 넘어"

브리핑하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브리핑하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오픈 라운지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2022.5.2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대통령실은 21일 "현재까지 북한이 준비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상태에서 어떠한 도발 명령도 아직 내리고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한미정상회담 직후 브리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 협의회를 열고 코로나19 방역 문제를 논의했던 점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장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방한 기간 북한이 도발에 나설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다행스럽게 오늘까지 북한 도발이 없다"며 "오늘 저녁까지도 혹시라도 사태가 발생하면, 용산 청사에 있는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중심으로 해서 양국 대통령이 어떻게 합동 지휘를 할지에 대해 저도 문건을 들고 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기 국가안보실장과 실무진이 24시간 대기하며 정해진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차장은 '한미정상회담에서 미국 측이 한일관계 개선을 바라는 발언이 있었느냐'는 일본 기자의 질문에는 "한일이 서로 신뢰를 쌓아가면서 과거사 문제를 포함해 그동안 양국 관계를 불편하게 했던 걸림돌을 차차 제거해나가기로 노력한다는 것은 미국도 알고 있고, 일본도 공감하고 우리도 그럴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일본도 참의원 선거가 있고, 우리도 (지방)선거가 있어서 세 나라가 마음을 놓고 지켜보면서 우선 비행기 노선부터 열고, 시민들이 관광도 가고 그러면, 경제·안보적 장벽도 하나씩 헤쳐나간다는 공감대가 있어서 (한미 정상 공동성명에는 관련 내용이) 딱 두 줄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한미 정상 공동성명'에는 "양 정상은 북한의 도전에 대응하고, 공동 안보와 번영을 수호하며, 공동의 가치를 지지하고,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강화하기 위한 한미일 3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 "양 정상은 공동의 경제적 도전에 대한 효과적 대응에 있어 한미일 3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할 경우 대처'를 묻는 질문에 "독자적으로 국내 차원에서 대응할 수 있는 부분, 한미가 함께 대응할 수 있는 부분으로 나눠서 지금 개입이 준비돼있다"면서 "필요하다면 한미일 3국 안보실장 간에도 대처 방안을 미리 협의할 수 있는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정상회담에서) 한미 연합훈련 이야기는 나왔는데, 한미일 연합훈련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dh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