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페인, 40도 넘는 '찜통 봄'…5월 기온 역대 최고

송고시간2022-05-22 10:30

댓글

지역별 예년보다 최고 15도 높아…북아프리카 뜨거운 공기 영향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스페인이 이달 들어 40도가 넘는 '찜통' 봄 날씨에 시달리고 있다고 영국 BBC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페인 기상청은 5월 기온이 역대 최고를 기록하면서 이날 자국 내 10곳에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은 "이번 이상 기온이 최근 몇 년 새 가장 강력한 열파들 가운데 하나일 수 있다"고 밝혔다.

스페인 봄 날씨가 이렇게 높은 것은 북아프리카에서 오는 뜨거운 공기 때문으로 예년 이맘때와 비교해 지역별로 최고 15도까지 높아졌다.

폭염이 가장 심한 곳은 스페인 남부 지중해 안달루시아와 남서부 엑스트레마두라, 중부의 마드리드와 카스티야 라 만차, 북동부의 아라곤 지역이다.

스페인 남부 도시 하엔의 이날 기온은 40도까지 올라가 5월 중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환경미화원인 로치오 바스케스(58) 씨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올해는 곧장 여름으로 가는 것 같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미국인 관광객 에릭 솔리스(32) 씨는 프랑스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여기 오면 좀 시원하고 공기가 더 맑을 줄 알았다"며 "이런 날씨는 관광객들에게는 별로 달갑잖다"고 말했다.

스페인 보건당국은 주민들에게 물을 많이 마시면서 가능한 한 신체 활동을 줄이고 시원한 곳에 머물 것을 권하고 있다.

스페인에서는 기후 변화로 인해 극심한 이상 고온이 수일 또는 수 주간 계속되는 강한 열파 현상이 전보다 자주 나타나고 있다고 BBC는 전했다.

코로나 이후 스페인 관광 재개(2022.5.13,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코로나 이후 스페인 관광 재개(2022.5.13,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kjw@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