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대통령 "한미, 고도화하는 北미사일 위협에 공동대응"

송고시간2022-05-22 15:14

댓글

바이든과 '오산 지하벙커' KAOC 방문…"이곳이 3축체계 중심"

"미군이 최초로 피 흘린 곳…여러분의 우정과 우의가 한미동맹의 힘"

항공우주작전본부 방문한 한미 정상
항공우주작전본부 방문한 한미 정상

(평택=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후 오산 미 공군기지의 항공우주작전본부(KAOC)를 함께 방문,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5.22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오산 항공우주작전본부(KAOC·Korean Air and Space Operations Center)는 이른바 '3축 체계'를 운용하는 중심이고 그 통제의 중심"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함께 '오산 지하벙커'인 KAOC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곳은 날로 고도화되는 북핵·미사일 위협에 한미가 공동으로 대응하는 핵심적인 장소이고 한미동맹을 상징하는 곳"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과 제가 함께 여러분들을 만나고 이 부대를 방문한 것은 한미간에 강력한 안보동맹을 상징하는 것"이라며 "여러분들이 세계의 자유와 평화 국가에 대한 애국심에 대하여 경의를 표한다"고 한미 양국 장병들을 격려했다.

우리 공군작전사령부 예하 KAOC는 한반도 전구(戰區) 내 항공우주작전을 지휘·통제하는, 한국군의 '전략사령부' 역할을 한다. 평택의 오산 미 공군기지 지하벙커에 있다.

'한국형 3축 체계' 가운데 킬체인(Kill Chain)과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 작전을 총괄하는 'K2 작전수행본부'도 KAOC 내에 있다.

윤 대통령은 "이 오산기지는 1950년 6월 25일 공산군이 침략하고 5일만에 트루먼 미 대통령이 미군 투입을 명령, 스미스 부대가 이곳에 와서 공산군과 제일 먼저 교전한 장소"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만큼 미군이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서 최초로 피를 흘린 곳"이라며 "여러분들의 우정과 우의가 바로 한미동맹의 힘"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j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