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尹대통령과 '엄지척' 작별 "당신을 신뢰한다"(종합)

송고시간2022-05-22 19:18

댓글

참모들에 "진정한 유대 느꼈다…행복한 방문"

박진 배웅 받으며 일본行

바이든 대통령 배웅하는 윤석열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 배웅하는 윤석열 대통령

(평택=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후 오산 미 공군기지에서 방한 일정을 마치고 일본으로 향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배웅하고 있다. 2022.5.22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22일 오후 오산 공군작전사령부 내 항공우주작전본부(KAOC) 방문 일정을 마친 뒤 작별했다고 대변인실이 밝혔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2시25분께 작별 인사를 나눴고 바이든 대통령의 차량이 떠날 때 두 정상은 서로를 향해 엄지척 인사를 건넸다고 대변인실은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탄 전용 차량 '비스트'를 향해 양손으로 엄지척 인사를 보냈다.

대변인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마지막 악수를 나누면서 윤 대통령에게 "당신을 신뢰한다(I trust you)"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 핵심 참모는 출국 직전 대통령실 관계자에 전화해 바이든 대통령이 "진정한 유대(genuine connection)가 형성된 것을 느꼈다. 행복한 방문(happy visit)이었다"고 참모들에게 말했다고 전했다.

이 참모는 "백악관 참모들이 윤 대통령에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impressed)"고 밝히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산공군기지 미군 장병들을 격려한 뒤 박진 외교부 장관의 배웅을 받으며 일본으로 떠났다.

바이든 대통령 배웅하는 윤석열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 배웅하는 윤석열 대통령

(평택=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후 오산 미 공군기지에서 방한 일정을 마치고 일본으로 향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배웅하고 있다. 2022.5.22 seephoto@yna.co.kr

j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