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 록밴드 콘서트장서 '망할 전쟁' 연호…SNS 퍼지며 파문

송고시간2022-05-22 21:42

댓글

"밴드 처벌될 수도"…푸틴·전쟁 비판한 다른 가수도 조사받아

크림반도 거리에 나붙은 푸틴 포스터
크림반도 거리에 나붙은 푸틴 포스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러시아 록 밴드 콘서트에서 관중들이 '망할 전쟁'이라는 구호를 외쳤다는 사실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확산돼 러시아에서 파문이 일고 있다고 dpa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지난 주말 러시아 SNS에는 콘서트에 모인 관중 수백 명이 무대 앞에서 '망할 전쟁(fucking war), 망할 전쟁'을 연호하는 장면을 담은 짧은 동영상이 올라왔다.

독립언론과 야당 인사들에 따르면, 이 영상은 러시아 록 밴드 '키스 키스'가 20일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개최한 콘서트에서 찍힌 것이다.

이 밴드는 과거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을 반대하는 입장에 섰지만, 지난 콘서트에서 있었던 일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일부 팬들은 이 밴드가 법적 처벌을 받게 될까 봐 우려하고 있다.

러시아에서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공식적으로 '특별군사작전'으로 부르고 있다.

러시아군에 대한 '허위사실'을 퍼뜨리는 것은 중범죄로 다뤄진다고 dpa통신은 전했다.

지난주에는 우랄산맥 우파시(市)에서 열린 밴드 DDT의 콘서트의 영상도 SNS를 통해 러시아에서 널리 공유됐다.

밴드의 리더 유리 셰브추크는 영상에서 "조국이여, 내 친구여, 당신이 매일 키스해야 하는 것은 대통령의 엉덩이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 가수는 당시 팬들의 박수를 받았으나 군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현재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withwi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