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손흥민, 리그 22·23호골 폭발…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 '눈앞'(종합)

송고시간2022-05-23 01:42

댓글
득점왕 보이는 손흥민
득점왕 보이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손흥민(30·토트넘)이 올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 23호 골을 연달아 터뜨리며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 등극을 눈앞에 뒀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3-0으로 앞서던 후반 25분에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추가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30분 '손흥민 존'인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또 한 번 골망을 흔들어 5-0을 만들었다.

시즌 득점을 23골로 늘린 손흥민은 무함마드 살라흐(22골·리버풀)를 제치고 EPL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동료들과 기쁨 나누는 손흥민
동료들과 기쁨 나누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사타구니를 다친 살라흐는 리버풀과 울버햄프턴의 최종전을 벤치에서 시작했고, 후반 13분 투입됐다. 그는 후반 32분 현재 아직 득점하지 못한 상태다.

이대로 두 경기가 끝나면 손흥민은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오른다.

잉글랜드를 비롯해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5대 빅리그로 범위를 넓혀도 아시아인이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처음이다.

2017-2018시즌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에에서 이란의 알리레자 자한바크시(페예노르트)가 21골을 넣고 득점왕에 오른 바 있으나, 네덜란드 리그는 빅리그로 분류되지는 않는다.

만약 손흥민과 살라흐는 득점 동률로 시즌을 마치면, 공동 득점왕에 오른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