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병우 선대위 "윤건영 측, 명의도용 지지선언 관여"(종합)

송고시간2022-05-23 11:11

댓글

윤건영 캠프 "후보·캠프와 무관…악의적 프레임 씌우기"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김병우 충북교육감후보 선대위는 23일 "윤건영 후보 선대위가 '교원 명의도용 지지선언'에 직접 관여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김병우 후보 선대위에서 제공한 '명의도용 지지선언'관련 자료
김병우 후보 선대위에서 제공한 '명의도용 지지선언'관련 자료

[김병우 충북교육감 후보 캠프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김 후보 선대위는 이날 긴급 성명을 통해 "현직 교원 명의도용 지지 선언과 관련해 '선거사무소가 전혀 관여한 바 없고 지지자들의 단순 실수'라는 윤 후보의 주장이 거짓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달 28일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초등교원 대표로 지지선언을 발표한 조 모씨는 윤 후보에게 위촉장을 받은 상임 선대위원장 중 한 명"이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 선대위는 "이는 윤 후보 선대위가 (지지선언을) 직접 기획하고 주도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는 명백한 증거"라며 "선관위에 이런 부분을 전달하고 철저한 조사를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관련, 윤 후보 캠프 관계자는 "지지선언 문제는 윤 후보를 돕겠다는 순수한 뜻을 같이하는 분들을 모으는 과정에서 생긴 불미스러운 일로 캠프는 물론 윤 후보와 전혀 무관한 일"이라며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다.

이어 "김 후보 측이 지목한 분은 (선대위원장으로 위촉되긴 했지만) 캠프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하는 분"이라며 "(김 후보 측의 주장은) 악의적 프레임을 씌우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28일 전직 초·중등 교원 20여명은 기자회견을 해 윤 후보 지지 선언에 참여한 1천여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지지선언 명단에 현직 교사와 공무원이 수십명 이상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도 선관위가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bw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