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년전 화마 휩쓴 안동 산불지역에 139만 그루 나무 심어

송고시간2022-05-23 09:29

댓글
안동 산불피해 지역 조림
안동 산불피해 지역 조림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안동 풍천·남후 지역 대형 산불피해 복구를 위해 지금까지 800㏊에 139만8천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고 23일 밝혔다.

안동에서는 2020년 4월 24일부터 사흘간 대형 산불로 209억 원의 산림피해가 났고 복구 대상 면적은 1천78㏊다.

도는 2021년부터 161억 원을 투입해 경관림, 내화 수림대, 경제림, 밀원수 등을 심고 있으며 내년까지 숲 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도는 지역주민, 자문위원 등 의견을 수렴해 산불피해 복구사업 계획을 마련해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산림 종 다양성 등을 위해 침엽수와 활엽수를 섞은 혼효림을 조성하고 주요 시설물이나 대형 산불 확산을 막기 위해 상수리나무, 굴참나무, 은행나무 등 내화 수림대를 만들고 있다.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한순간의 부주의로 잃어버린 소중한 산림을 건강하고 아름다운 숲으로 복구해 미래 세대가 풍요로운 산림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20년 안동 산불 피해
2020년 안동 산불 피해

[연합뉴스 자료 사진]

har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