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자석으로 세슘 제거…원자력연, 토양 정화 기술 개발

송고시간2022-05-23 09:38

댓글

토양 속 세슘 95% 제거…별도 에너지 필요없어 경제성 우수

자성 나노입자 이용 핵종 제거 모식도
자성 나노입자 이용 핵종 제거 모식도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자석으로 방사성 물질인 세슘을 분리하는 '자성 분리 기술을 이용한 방사성 오염 토양 정화 방법'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방사성 오염 토양에서 가장 흔히 발견되는 세슘은 지름 0.002㎜ 이하의 미세한 흙입자(점토)와 강하게 결합하는데, 점토는 표면이 음전하를 띤다.

김일국 박사 연구팀은 양전하를 띄는 나노입자를 개발해 세슘과 결합한 점토를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이 기술은 별도 에너지를 사용하지 않고 자기력만으로 오염 토양을 분리할 수 있어 경제성이 우수하다.

자성 나노입자는 점토를 분리하고 남은 토양을 정화할 때도 유용한데, 기존 금속·페로시아나이드(세슘 제거용 입자)에 결합해 오염 토양을 씻을 수 있다.

이 두 과정을 거치면 토양 속 세슘을 95% 이상 제거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원자력연은 정액기술료 1억원, 매출액 3.5%를 경상기술료로 받는 조건으로 이 기술을 기업에 이전했다.

김일국 박사는 "해체한 원자력시설 혹은 원자력 사고가 일어났던 곳에서는 땅도 방사능으로 오염될 수 있는데, 이런 방사성 오염 토양을 방사성 폐기물로 처분할 때는 막대한 비용이 든다"며 "이번에 자성 나노입자를 이용해 친환경적이고 경제성 높은 정화 기술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