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엔지니어링, '원자력사업실' 신설…SMR 사업 확대

송고시간2022-05-23 10:21

댓글
캐나다 초크리버 MMR 조감도[현대엔지니어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캐나다 초크리버 MMR 조감도[현대엔지니어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이 원자력사업실을 신설하고 소형모듈원전(SMR·Small Modular Reactor) 사업을 확대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기존의 팀 단위 조직이었던 원자력부문을 '원자력사업실'로 격상해 원자력 사업을 전담하는 별도의 전문 조직을 신설했다고 23일 밝혔다.

회사는 원자력사업실 신설을 통해 기존 원자력 분야에 설계 인력을 보강하고, 외부 전문 인력을 영입해 원자력 영업·수행 전담조직을 구성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를 토대로 소형원자로(SMR·MMR) 및 수소 생산, 원전해체·핵주기 사업, 연구용원자로 및 핵연료제조시설 사업 추진에 나서는 동시에 회사의 SMR 고유 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사업영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소형원자로 부문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캐나다 초크리버 차세대 초소형모듈원전(MMR) 사업을 기반으로 2029년까지 캐나다, 미국, 폴란드 등지에서 MMR EPC사업 진출을 추진한다.

또 기술 고도화를 통해 기존 MMR보다 출력을 월등히 높인 가칭 'MMR++' 개발에 나서 고온을 활용한 수소 대량생산 사업에도 진출할 방침이다.

원전해체·핵주기사업 분야에서는 올해 국내 가동 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임시보관을 위한 임시저장시설 설계용역에 대한 참여를 추진하고 이를 바탕으로 해외 시장진출도 노린다.

이와 함께 중장기적으로 폐로를 앞둔 국내 노후원전 해체 사업에도 적극적인 참여를 검토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소형모듈원전은 전 세계적으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축으로 떠오른 분야"라며 "현대엔지니어링은 이 분야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함으로써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고 친환경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확대에도 박차를 가하게 됐다"고 말했다.

sm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