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롯데백화점 VIP 행사서도 오픈런…고객간 멱살잡이 한때 경찰 출동

송고시간2022-05-23 14:52

댓글
서울 명동 롯데백화점 에비뉴엘
서울 명동 롯데백화점 에비뉴엘

[롯데백화점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롯데백화점이 우수 고객들을 초청해 연 프라이빗 쇼핑 행사에서 고객들 간에 싸움이 벌어져 한때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2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이날 휴점일을 이용해 소공동 본점과 잠실점, 동탄점, 부산점에서 VIP 고객을 초청해 '에비뉴엘 쇼핑데이' 행사를 했다.

이날 행사는 초청장을 받은 고객과 동반자 1명을 대상으로 이뤄진 것이다. 초청 대상은 롯데백화점의 우수고객인 MVG로, 1년에 최소 2천만원 이상 구입한 고객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매장들은 일반 고객의 출입을 제한하고 초청장을 받은 고객만을 대상으로 명품 등을 쇼핑할 수 있도록 했다.

개장은 오전 10시 30분부터였지만 개장 전부터 백화점 앞에는 입장을 위해 대기하는 줄이 길게 늘어섰다.

특히 평소 구매가 쉽지 않은 샤넬 등 명품 브랜드가 인기 상품들을 풀었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많은 사람이 몰렸다.

소공동 본점의 명품 시계 매장에서는 30대 남성 2명이 시계 구입 과정에서 멱살잡이 등 실랑이를 벌이면서 한때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1년에 한두 번 해왔던 행사"라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처음 열리는 행사라 유독 많은 사람이 몰린 것 같다"고 말했다.

23일 오전 10시께 롯데 소공동 본점 앞에 줄을 선 사람들
23일 오전 10시께 롯데 소공동 본점 앞에 줄을 선 사람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zitron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