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계양을 혼전 속 '발등의 불' 이재명…국힘은 화력 집중

송고시간2022-05-23 15:33

댓글

'윤형선 초박빙 우세' 조사 잇따라…여야, 총력전 태세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서 맞붙는 이재명·윤형선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서 맞붙는 이재명·윤형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 힘 윤형선 후보가 피 말리는 초박빙 대결을 벌이고 있다.

23일 지역정치권에 따르면 에스티아이가 지난 19∼20일 계양을 선거구에 사는 만 18세 이상 88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의 지지율은 45.8%, 윤 후보는 49.5%로 집계됐다.

경인일보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20∼21일 500명을 대상으로 한 지지도 조사에서 이 후보는 46.6%, 윤 후보는 46.9%로 나왔고, 기호일보가 한국정치조사협회연구소에 의뢰해 20∼21일 501명을 대상으로 한 지지도 조사에선 이 후보 47.4%, 윤 후보 47.9%였다.

이 여론조사 3건은 각각 95% 신뢰 수준에 오차 범위는 각각 ±3.3%포인트, ±4.4%포인트, ±4.4%포인트다.

특히 '골리앗 vs 다윗' 선거라는 예상을 깨고 윤 후보가 대선 주자였던 이 후보를 오차 범위 내에서 앞서나가는 이변을 낳으면서 이 후보 측에서는 발등의 불이 떨어진 형국이다.

윤형선 지원유세 나선 안철수
윤형선 지원유세 나선 안철수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이 후보와 비교해 인지도가 낮은 윤 후보가 박빙 우세 양상을 보인다는 점에 고무된 분위기다. 이에 당 전·현직 지도부는 윤 후보의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지원 유세를 강화하는 등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실제로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을 지낸 국민의힘 안철수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후보는 지난 22일 오후 계양구로 이동해 지원 유세를 벌이기도 했다.

앞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정미경 최고위원·김기현 의원, 나경원·윤희숙 전 의원도 윤 후보의 유세에 동행했다. 23일에는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조수진·배현진 최고위원 등이 계양지역 유세에 가세한다.

윤 후보는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후보는 아직도 대통령 후보라고 착각하고 지역 민심을 읽지 못하는 것 같다"며 "계양 주민들은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선택을 할 것"이라고 했다.

계양구 유세하는 이재명 후보
계양구 유세하는 이재명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이에 이 후보는 지난 20일과 21일 오전에는 다른 지역에 지원을 가지 않고 계양을 지역에 머물면서 최대한 많은 유권자를 만나는 데 주력했다.

계양구 골목 곳곳을 누비며 주민들과 '셀카'를 찍거나 주먹인사를 나눴고, 즉석에서 질의응답을 하는 '정치 버스킹'도 진행했다. 24일에는 '계양을 제2의 판교로'라는 주제로 계양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을 발표할 계획이다.

다만 그는 전날에는 민주당 총괄상임선대위원장 역할을 위해 충북 청주시와 대전시, 세종시, 울산시에서 지원 유세에 나섰다. 이 후보는 이날 경남 김해시에서 지원 유세를 하고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했다.

이 후보는 TBS 라디오에 출연해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거론하면서 "최근 민주당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우리 후보들이 전체적으로 어려운데 저라고 예외는 아닌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지방선거 판세와 관련해서도 "윤석열 대통령 취임과 한미정상회담의 컨벤션 효과가 영향을 크게 미친다"며 "최근 당내에 생긴 여러 문제와 민주당에 대한 불만이 계속 악순환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