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우크라 침공] 젤렌스키 "동부 전선서 하루 최다 100명 전사할 수도"

송고시간2022-05-23 15:30

기자회견하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기자회견하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EPA 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러시아군과 격전 중인 동부 돈바스 전선에서 하루 많게는 100여 명의 우크라이나 병사가 목숨을 잃고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과 주간지 뉴스위크 등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18~60세 남성 출국금지 철회 청원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현재 (우크라이나) 동부의 가장 힘든 방면에선 하루 50명에서 100명이 목숨을 잃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세계 모든 이들이 이야기하듯 그들은 우리의 조국과 우리의 독립을 수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크라이나군 전사자 규모를 구체적으로 공개하지는 않았다.

실제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을 구성하는 루한스크의 세베로도네츠크와 리시찬스크 등 두 곳에선 격렬한 전투가 벌어지고 있다.

대전차 미사일 발사하는 러시아군 장갑차(2022.5.12)
대전차 미사일 발사하는 러시아군 장갑차(2022.5.12)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세르히 하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는 현지 TV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이 지역을 초토화하는 작전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세베로도네츠크가 네 방향에서 공격을 받고 있지만, 아직 러시아군이 진입하지는 못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런 가운데 러시아 국방부는 미콜라이우와 돈바스 지역에 있는 우크라이나군 지휘부와 군부대, 탄약고 등에 대한 공습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의 이고리 코나셴코프 대변인은 러시아군 공대지 미사일이 우크라이나군 지휘부 세 곳과 돈바스의 탄약고 네 곳에 적중했다고 말했다.

영국 정보부도 이날 공개된 보고서에서 러시아가 세베로도네츠크에 최신예 탱크를 배치하는 등 이곳을 '최우선 전술 지역' 가운데 하나로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kjw@yna.co.kr


핫뉴스

더보기
    /

    오래 머문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