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일정상 "北 핵·미사일 대응, 한미일 긴밀협력…대중국 공조"(종합)

송고시간2022-05-23 15:31

댓글

바이든, 일본 반격 능력 보유 '긍정'…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지지

미일, 공급망 강화·청정에너지·신기술 등 협력 강화

공동 기자회견하는 바이든과 기시다
공동 기자회견하는 바이든과 기시다

(도쿄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3일 오후 일본 도쿄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류지복 김호준 박성진 이세원 특파원 = 미일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 3국이 긴밀하게 공조한다는 방침을 23일 확인했다.

일본을 방문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도쿄 영빈관에서 열린 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가 심각하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미일, 한미일이 긴밀하게 협력해 대응한다는 방침을 확인했다고 기시다 총리가 회담 후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밝혔다.

그는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벌어지는 힘에 의한 현상 변경 시도나 인권 문제 등 중국과 관련한 문제에서도 미국과 일본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백악관 역시 회담이 끝나고 발표한 설명 자료에서 두 정상이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이나 국제법을 거스르는 중국의 강압적인 행동 증가 등 안보상의 과제에 대응하기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두 정상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관한 우려를 공유하고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 대응하기로 했다.

기시다 총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관해 "힘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는 어떤 경우에도 결코 용인할 수 없으며 G7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함께 계속 의연하게 대응한다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논의 내용을 소개했다.

악수하는 미일 정상
악수하는 미일 정상

(도쿄 교도=연합뉴스)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3일 오전 일본 도쿄 소재 영빈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2022.5.23 sewonlee@yna.co.kr

그는 일본의 방위력을 발본적으로 강화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방위비를 상당한 수준으로 증액한다는 의지를 표명했고 이를 바이든 대통령이 강력하게 지지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기시다 총리는 방위력 강화를 위해 '반격 능력'을 포함한 온갖 선택지를 배제하지 않겠다는 취지를 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에게 설명했다.

반격 능력은 최근 집권 자민당이 일본 정부에 보유를 제안한 것으로 기존에 논의되던 '적 기지 공격 능력'과 비슷한 개념, 혹은 이를 능가하는 대응력으로 볼 수 있다.

백악관 역시 이날 발표 자료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긍정적 반응을 확인했다.

두 정상은 안전보장이사회를 포함한 유엔의 개혁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했으며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이 안보리 상임이사국에 진출하는 것을 지지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기시다 총리는 "개혁된 안보리에서 일본이 상임이사국이 되는 것을 지지한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의사 표명이 있었다"고 말했다.

대화하는 미일 정상
대화하는 미일 정상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전 일본 도쿄 소재 영빈관에서 열린 환영 행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대화하며 이동하고 있다. 2022.5.23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출범을 선언할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에 13개국이 참여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공급망 강화 문제, 청정에너지, 신기술 등 새로운 과제에서도 더욱 협력하기로 했다.

일본이 내년에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의장국을 맡을 예정인 가운데 기시다 총리는 피폭지인 히로시마에서 회의를 개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히로시마만큼 평화에 대한 약속을 보여주기에 어울리는 곳은 없다"고 설명했으며 바이든 대통령은 이런 선택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