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 엄수…"나는 깨어있는 강물"

송고시간2022-05-23 15:54

댓글

문 전 대통령 퇴임 후 첫 공식행사로 5년 만에 참석

여야 정치권 집결…정부대표로 한덕수 국무총리 참석

노무현 재단, 추모객 1만2천여명 추산

추도식 참석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와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가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입장하고 있다. 2022.5.23 [공동취재] image@yna.co.kr

(김해=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됐다.

노 전 대통령 기일인 이날 오후 2시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 옆 생태문화공원 잔디동산에서 13번째 추도식이 열렸다.

노무현재단은 추모식에 참석한 3천여명을 포함해 참배객 등 1만2천여명이 봉하마을을 찾았을 것으로 추산했다.

'나는 깨어있는 강물이다'가 올해 추모식 주제다.

추도식을 기획한 노무현재단은 정치대립을 해소하고, 노 전 대통령이 바란 소통과 통합의 민주주의를 향해 나아가자는 취지를 담아 주제를 정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2017년 5월 10일 대통령 취임 후 10여 일 만에 엄수된 노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행사에 참석한 후 5년 만에 봉하마을을 찾았다.

지난 10일 퇴임 후 처음으로 참석한 공개행사다.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상록수' 노래에 맞춰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나란히 추도식장에 입장해 맨 앞줄에 앉았다.

추도식 참석하는 한덕수 총리
추도식 참석하는 한덕수 총리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한덕수 국무총리가 입장하고 있다. 2022.5.23 [공동취재] image@yna.co.kr

문 전 대통령은 추모식 때 별도로 발언하지 않았다.

노무현 정부 각료 출신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공식 추도사를 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을 추억하며 문재인 정부 업적을 부각했다.

정 전 장관은 "노 전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한국이 균형자 역할을 하려고 했고, 운명을 스스로 주도적으로 개척해 나가려고 애썼지만, 보수진영, 보수언론으로부터 '우리 주제에 무슨 균형자냐', '한미동맹이나 잘 챙겨라' 비아냥을 들었다"며 "그런데 문재인 전 대통령 5년을 거치는 동안 대한민국은 세계 10위 경제 대국, 세계 6위 군사 강국으로 우뚝 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약소국 의식에 꽉 차 있지만, 이제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에서 정치·경제·사회·문화적으로 선진국 반열에 들어섰다"고 재차 말했다.

추도사 하는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추도사 하는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2022.5.23 [공동취재] image@yna.co.kr

이 발언에 박수가 이어지자 정 전 장관은 "이 박수는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보내 주십시오"라고 했다.

참석자들이 '문재인'을 연호하자, 문 전 대통령은 일어나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정 전 장관은 "이제 우리나라도 노 전 대통령 생전의 꿈인 줏대 있는 외교 철학을 되살려 국제정치에서 능히 균형자 역할을 할 수 있는 힘이 생겨 약소국 의식을 버리고 자국 중심성 있는 외교를 해나갈 수 있게 됐다. 노 대통령님, 기뻐해 주십시오"라고 언급했다.

정 전 장관은 "물길은 평지에서도 곧게만 흐르지 않는다. 강물은 구불구불 흐르면서도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는 생전 말씀처럼 우리 정치도 늘 깨어있는 강물처럼 바다로, 바다로 향할 것이라 믿는다"며 "깨어있는 시민, 아직 숨 쉬는 시민들이 그 꿈을 이루려 한발 한발 앞으로 나아가도록 손을 내밀고 이끌어달라"고 추모사를 마무리했다.

인사말 하는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
인사말 하는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5.23 [공동취재] image@yna.co.kr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시민 권력으로 탄생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여전히 그리워하는 이유는 끝끝내 이루지 못한 그의 꿈 때문이다"며 "그의 못다 한 꿈이 시민 여러분의 힘으로 완성되길 진정으로 고대한다"고 인사말을 했다.

추모제를 마친 후 문 전 대통령 등 참석자들은 대통령 묘역에 헌화 참배했다.

6·1 지방선거를 불과 일주일여 남기고 거행된 추모식에 여야 정치권이 일제히 모였다.

민주당은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해 박홍근 원내대표,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 등 지도부와 당 소속 의원들이 대거 집결했다.

추도식 참석하는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추도식 참석하는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입장하고 있다. 2022.5.23 [공동취재] image@yna.co.kr

이해찬·이낙연 전 대표와 한명숙 전 총리, 문희상 전 국회의장 등 민주당 원로 인사들도 참석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후보,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양문석 경남지사 후보 등 지방선거 민주당 시·도지사 후보들도 함께 했다.

여권 핵심 인사들도 대거 봉하마을을 찾았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선대위 부위원장인 정미경 최고위원 등이 추도식에 참석했다.

정부대표로는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안부장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참석했다.

노 전 대통령 가족은 권양숙 여사, 아들 노건호 씨, 딸 노정연·곽상언 부부 등이 추모식 자리를 지켰다.

봉하마을 방문한 이준석 대표
봉하마을 방문한 이준석 대표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입장하고 있다. 2022.5.23 [공동취재] image@yna.co.kr

sea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