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동완 광주교육감 후보, 단일화 제안…박혜자 "환영"

송고시간2022-05-23 15:45

댓글

정성홍 "만나보겠다" 여지 남겨…후보 단일화 '관심'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강동완 광주시교육감 후보가 23일 박혜자·정성홍 후보에게 단일화를 제안하자 박 후보가 환영하고 나섰다.

정 후보도 후보들을 만나보겠다는 입장이어서 후보 단일화가 성사될지 관심이다.

기자회견하는 강동완 후보
기자회견하는 강동완 후보

[강동완 선거사무소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강동완 후보는 이날 광주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은 정치를 위하거나 이념을 위한 것이 아니어야 한다"며 "현재의 5인 경쟁 체제에서는 광주 시민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을 수 없어 광주 시민 후보 1인을 선출하자"고 주장했다.

강 후보는 여론조사를 통해 오는 26일까지 단일 후보를 확정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강 후보의 단일화 제안에 박혜자 후보는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박혜자 광주시교육감 후보
박혜자 광주시교육감 후보

[촬영 전승현]

박 후보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어 "결단을 내려준 강동완 후보에게 감사드린다"며 "광주교육의 자랑스러운 전진을 위해 함께 단일화 대열에 나서자"고 밝혔다.

그는 "이전부터 민주개혁 진영 후보들의 단일화를 일관성 있게 요구했다"며 "강동완 후보와 함께 이제 정성홍 후보도 광주시민의 민주개혁 세력 단일화에 대한 답변을 달라"고 촉구했다.

정성홍 후보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일단 후보 3명이 만나서 이야기를 해봐야겠다"며 단일화에 대한 여지를 남겼다.

광주시교육감 선거에는 강동완·박혜자·이정선·이정재·정성홍 후보 등 5명이 뛰고 있다.

앞서 박혜자 후보가 '민주 진보후보 단일화'를 명분으로 전교조 출신인 정성홍 후보 등에게 단일화를 제안했지만, 정 후보가 "정치 공학적이다"며 거부한 바 있다.

minu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