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젤렌스키, 다보스포럼 연설서 "러에 최대한 제재 가해야"

송고시간2022-05-23 19:38

댓글

"러 공격 멈추기 위한 추가 제재 필요"…기립박수 쏟아져

(다보스 AP=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인 다보스포럼에서 화상으로 연설하고 있다. 2022.5.23 photo@yna.co.kr

(다보스 AP=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인 다보스포럼에서 화상으로 연설하고 있다. 2022.5.23 photo@yna.co.kr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인 다보스포럼 화상 연설에서 러시아에 대한 최대한의 제재를 촉구했다.

A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다보스포럼에서 화상으로 연설하면서 석유 금수, 러시아 은행 차단, 러시아와 하는 무역의 완전한 중단을 포함해 러시아의 공격을 멈추기 위한 추가 제재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러시아가 일으킨 전쟁을 지원하지 않도록 외국 기업의 완전한 철수도 촉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한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진군을 늦췄으며 우크라이나 국민의 용기는 민주적 세계의 보이지 않는 단합을 불러일으켰다고 자평했다.

그는 이어 "역사는 전환기에 있다. 폭력이 세계를 통치하게 될지 아닐지가 결정되는 순간"이라고 강조했다.

청중은 젤렌스키 대통령의 연설 뒤 기립박수를 보냈다.

다보스 포럼은 전 세계 정·재계 주요 인사가 스위스 휴양지 다보스에 모여 주요 글로벌 현안을 논의하는 민간 회의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020년 1월 이후 열리지 못하다가 2년여만에 지난 22일 개막했다.

'전환기의 역사: 정부 정책과 기업 전략'을 주제로 23일 본격 시작돼 오는 26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포럼에는 50여 명의 국가·정부 수반을 비롯해 정치인, 기업인, 학자, 시민사회 인사 등 2천500명이 참석한다.

올해 포럼에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최대 의제 가운데 하나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클라우스 슈바프 WEF 회장 환영 인사에 이번 포럼의 첫 연사로 나섰으며, 10명가량의 우크라이나 관리들도 직접 포럼에 참석한다.

kj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