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엘시티에 드론 날려 나체 촬영한 30대…항소심도 징역 8개월

송고시간2022-05-24 09:26

댓글
부산 해운대 엘시티
부산 해운대 엘시티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 해운대 초고층 아파트인 엘시티에 드론을 날려 거주자의 나체를 촬영한 30대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받았다.

부산지법 형사3부(성기준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8개월을 선고받은 A(39) 씨에 대한 항소심 재판에서 피고인과 검찰의 항소를 모두 기각했다고 24일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7월 28일 오후 10시께 부산 해운대구 한 아파트 옥상에서 드론을 띄워 약 1.8㎞ 떨어진 엘시티 상공으로 날렸다.

드론으로 A 씨는 나체로 침대에 누워있거나 하의를 벗고 있는 성인 남녀 4명을 몰래 촬영했다.

당시 이 드론은 발코니에 부딪힌 뒤 집 안에 비상 착지하면서 주민에 의해 경찰에 신고됐다.

1심 재판부는 A 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과 장애인복지시설 취업제한 5년도 명령했다.

A 씨와 검찰 모두 양형 부당을 이유로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해자들의 내밀한 사생활이 침해당했고, 피해자들의 수치심과 불안감 등으로 피고인에 대한 비난 가능성이 크다"며 원심 판단을 유지했다.

ljm70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