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키스탄 금리 13.75%로 1.5%p 인상…"인플레이션 대응"

송고시간2022-05-24 11:06

댓글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의 한 과일 시장.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의 한 과일 시장.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경제 위기에 직면한 파키스탄이 물가 폭등에 대응하기 위해 금리를 1.5%p(포인트) 인상했다.

파키스탄 중앙은행은 23일 밤(현지시간) 기준 금리를 12.25%에서 13.75%로 1.5%p 올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앙은행은 지난 4월 7일에도 금리를 2.5%p 인상했다. 한 달 반 만에 4.0%p나 금리를 올리며 시장 유동성 줄이기에 박차를 가한 셈이다.

중앙은행은 재정 안정화 정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하며 이는 인플레이션 압력 완화 등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4월 물가는 전년 동기 대비 13.4% 오르는 등 최근 파키스탄의 인플레이션이 심각한 상황이다.

파키스탄 경제는 대규모 인프라 투자 등으로 인해 대외 부채가 많은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이 겹치면서 수렁에 빠졌다.

경제 전문 사이트 트레이딩이코노믹스가 파키스탄 중앙은행을 인용한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대외 채무는 1천300억달러(약 164조원)에 달한다.

반면 중앙은행의 외화 보유고는 최근 한 달 반 동안 162억달러(약 20조원)에서 103억달러(약 13조원)로 급감했다. 연간 무역적자 규모는 392억달러(약 50조원)에 달한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이에 파키스탄 정부는 지난 19일 자동차, 휴대전화, 가전제품 등 비필수 사치품에 대한 수입 금지 조치를 내리기도 했다.

동시에 당국은 경제난 타개를 위해 최근 국제통화기금(IMF)과 실무 협상도 재개했다.

파키스탄은 2019년 7월 IMF로부터 3년간 60억달러(약 7조6천억원) 규모의 구제금융 지원을 받기로 합의했으며 20억달러(약 2조5천억원)를 더 받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세수 확대 등 통화 정책 관련 이견으로 인해 구제금융 지원은 지금까지 30억달러(약 3조8천억원)만 이뤄진 상태다.

파키스탄 카라치의 한 상점.
파키스탄 카라치의 한 상점.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