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창원시장 선거 혼탁…장례식장 비용 대납 의혹 제기에 맞고발

송고시간2022-05-24 11:31

댓글

국힘 측 허 후보 청탁금지법 고발에 허 후보 측 "개인정보 유출" 맞대응

기자회견하는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 선대본 김성진 대변인
기자회견하는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 선대본 김성진 대변인

[촬영 김선경]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지방선거 사전투표를 사흘 남겨둔 24일 경남 창원시장 선거가 여야 후보와 캠프를 둘러싼 상호 고발전으로 번지는 등 혼탁 양상을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 선거대책본부 김성진 대변인은 이날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허 후보를 상대로 한 청탁금지법 위반 의혹 제기의 배후로 국민의힘 홍남표 후보를 지목했다.

김 대변인은 "어떤 이유로도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개인 신용정보를 유출하는 것은 범죄행위"라며 "홍 후보 측근이 자행한 개인 신용정보 유출행위에 대해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혹 제기 당사자와 개인정보 유출 연루자들을 상대로 이날 오후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국힘 관계자가 허 후보를 상대로 측근 장례식장 비용 대납 의혹을 제기한 지 하루 만이다.

전날인 23일 김호열 국힘 경남선거대책위원회 정무지원본부장은 2019년 3월 10일 허 후보 모친상 발인 당시 장례식장 비용 1천996만원 상당을 시 산하 지방공기업인 창원시설공단의 당시 경영본부장이자 허 후보 측근 A씨가 대납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A씨 자필 사인이 담긴 개인카드 영수증 등 증거 자료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허 후보에 대한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밝혀달라며 경찰에 고발장을 냈다.

허 후보 선대본은 국힘 측 의혹 제기 직후 "상중이라 경황이 없던 터여서 A씨가 장례비용을 개인카드로 먼저 지불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사후 정산 경위에 대해서는 "(허 후보 집안에서) 부의록 작성을 마친 뒤 허 후보가 3월 13일쯤 A씨에게 현금 정산을 하고, 이후 A씨가 그 돈을 3월 15일 본인 통장에 입금했다"고 이날 재차 설명했다.

ks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