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쿼드 정상 대면회의…IPEF 출범 이어 연이틀 중국 견제

송고시간2022-05-24 12:06

댓글

국제법 어긋나는 중국 견제 방안 모색

인프라 정비·우주·사이버 등 협력 논의

쿼드 정상회의 참석 정상들 기념촬영
쿼드 정상회의 참석 정상들 기념촬영

(도쿄 AP=연합뉴스) 미국, 일본, 호주, 인도의 대(對)중국 견제 협의체인 쿼드(Quad) 정상회의가 24일 일본에서 개최됐다. 사진 왼쪽부터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2022.5.24 sungjinpark@yna.co.kr

(도쿄=연합뉴스) 류지복 김호준 박성진 이세원 특파원 = 미국·일본·호주·인도가 참여한 쿼드(Quad) 4개국이 24일 일본에서 정상회의를 열고 인도·태평양에서 세력을 확장하는 중국을 견제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는 이날 도쿄 총리관저에서 쿼드 정상회의를 열었다.

쿼드 4국 정상이 대면으로 회의를 하는 것은 작년 9월 24일 미국 워싱턴DC에서 회의를 개최한 후 약 8개월 만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인도적 재앙을 촉발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문화를 지워버리려 하고 있다"며 "미국은 국제적 대응을 위해 파트너들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이 우크라이나전 발발 직전 자유, 개방, 연결, 회복 등을 담은 인도·태평양 전략을 공개했다"며 "러시아의 침공은 이들 목표의 중요성을 더욱 부각했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러시아에 의한 우크라이나 침공은 유엔 헌장에 담긴 제반 원칙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이런 일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엄중한 정세에 있기 때문에 우리가 한자리에 모여 4개국의 연대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이라는 공통의 비전에 대한 강고한 약속을 국제사회에 보여주는 것의 의미는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상들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국제법에 어긋나는 중국의 행동에 대응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 바이든 대통령이 도쿄에서 13개국이 참여한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 행사를 주재한 데 이어 연이틀 중국을 견제하는 모양새다.

정상들이 인도·태평양의 불법 어업을 억제하기 위한 새로운 구상에 합의할 것이라고 미국 고위당국자가 언론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 구상이 실행되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선박의 송수신 장치를 끈 채로 감시를 피해 불법 조업하는 중국 선박을 추적할 수 있게 된다.

미 당국자는 이 구상이 불법 조업 억제 외에도 영토 주권을 수호하고 해상 구조 임무를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회의에서는 또 수준 높은 인프라 정비, 우주·사이버 등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이나 코로나19 백신 공급 확대 등도 논의될 전망이다.

NHK는 공동성명에 쿼드 4국이 위성 정보를 각국에 제공하는 등 우준 분야의 협력체를 만드는 방안이 담길 것이라고 보도했다.

향후 5년간 인프라 정비를 위한 지원이나 투자를 확대하는 구상이나 기후 변화 등의 문제에 대응할 새로운 틀을 만드는 계획도 반영될 것이라고 방송은 덧붙였다.

앞서 요미우리신문은 5세대 이동통신(5G)에 관한 민관 대화 창설에 합의하는 등 중국에 의존하지 않는 공급망 구축을 주도할 원칙을 만들 것으로 예상했다.

화웨이 등 중국 기업에 대항할 민간 기업이 쿼드 4국에서 충분히 성장하지 못했다는 위기감 때문에 민관 협력을 모색하는 것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정상들은 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국제 정세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다만 인도가 러시아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정상회의 후 공동성명에서는 러시아를 직접 거론하며 비판하지는 않을 것으로 일본 언론은 전망했다.

4개국 정상은 이날 오전 2시간가량 정상회담을 한 뒤 1시간가량 업무 오찬을 함께 한다.

주재국인 일본의 기시다 총리가 오후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며 정상회의 공동성명도 나온다.

참석 정상들은 이날 오후 개별적으로 양자 정상회담을 열고 협력을 확인할 예정이다.

sungjin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