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 5년간 8만명 직접 채용…움츠러든 채용시장에 훈풍 부나

송고시간2022-05-24 14:00

댓글

반도체·바이오 부문 채용 확대…"투자 활동으로 101만개 고용 유발"

삼성전자 임직원수, 작년 역대 최대치 기록…5대그룹 유일 공채 유지

삼성전자
삼성전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이 24일 전격적으로 발표한 대규모 투자 계획에는 직접 채용 확대와 투자 활동을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이 대거 포함됐다. 일자리 창출과 미래인재 육성을 위해 앞으로 5년간 8만명을 신규로 직접 채용하고, 국내 5대그룹 중 현재 유일하게 운영하고 있는 신입사원 공채제도를 앞으로도 계속 유지하는 것이 골자다.

2018년과 지난해 각각 대규모 신입사원 채용 계획을 발표한 삼성이 새 정부 출범 이후 대규모 고용 확대에 나서면서 움츠러든 국내 대기업 채용시장에 오랜만에 훈풍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은 이날 반도체와 바이오, 신성장 정보기술(IT) 등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향후 5년간 8만명을 신규 채용하겠다고 발표했다.

앞서 삼성은 2018년 8월 앞으로 3년간 4만명을 직접 채용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는데 지난해까지 채용 목표치를 초과 달성하며 약속을 지켰다.

삼성은 이어 지난해 8월에 다시 향후 3년간 4만명을 직접 고용하겠다는 채용 계획을 발표했는데 이 발표 이후 9개월 만에 다시 나온 삼성의 채용 계획 규모는 대폭 커졌다.

직접고용 외에도 삼성의 투자 활동에 따른 간접적인 일자리 창출 효과도 예상된다.

삼성은 앞으로 5년간 국내 360조원을 비롯해 총 450조원을 미래 먹거리 육성을 위해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 이런 대규모 투자에 의한 고용유발 인원 101만명, CSR(사회공헌활동)·상생활동에 따른 고용유발 인원 6만명 등 총 107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삼성은 예상했다.

실제로 최근 몇 년간 삼성의 공격적인 채용 활동으로 삼성 임직원 수는 부쩍 늘었다.

국내에서 임직원 수가 가장 많은 삼성전자의 임직원은 지난해 12월 기준 11만3천485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퇴직 인원을 감안하더라도 전년 동기보다 약 4천명 더 늘어난 수준이다.

한편 국내 5대 그룹 중 유일하게 대졸 신입사원을 공채로 뽑고 있는 삼성은 앞으로도 안정적인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채 제도를 유지하기로 했다.

현재 진행 중인 2022년도 상반기 삼성 공채에는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009150], 삼성SDI[006400] 등 18개 삼성 계열사가 참여하고 있다. 내달 면접과 7월 건강검진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 합격하면 올해 하반기 중 입사하게 된다.

삼성은 1957년 국내 최초로 공채 제도를 도입한 기업이다. SK그룹이 지난해 하반기 공채를 끝으로 수시 채용으로 전환하면서 국내 5대 그룹 중 삼성만 유일하게 공채 제도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삼성은 앞으로도 학력과 출신대학, 성별 등 관행적으로 이뤄지던 차별을 완전히 철폐하고 양질의 청년 일자리 확대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삼성은 '삼성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프로그램 규모를 올해부터 연간 2천300명으로 확대해 2025년까지 총 7천명을 추가로 교육하고, 교육환경이 열악한 중학생을 위한 '드림클래스' 프로그램과 협력사 상생협력 프로그램 등 사회공헌 활동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국내 재계의 맏형격인 삼성이 새 정부 출범 직후 선제적으로 청년 채용 확대를 발표하면서 다른 기업들의 투자·고용 확대도 뒤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