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키움 홍원기 감독 "뼈에 금 간 이용규, 6월부터 2군 합류"

송고시간2022-05-24 18:29

댓글
이용규 안타
이용규 안타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6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연장 10회말 1사 1루 키움 이용규가 안타를 쳐내고 있다. 2022.4.6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외야수 이용규(37)가 예상보다 빠른 시기에 복귀할 전망이다.

홍원기(49) 키움 감독은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릴 LG 트윈스전을 앞두고 "6월부터는 2군에 합류해서 훈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용규는 지난 6일 고척 SSG 랜더스전에서 오원석의 투구에 맞은 뒤 교체됐다.

이후 통증을 참고 2경기에 출전했지만, 정밀 검진 결과 오른쪽 견갑골(어깨뼈) 미세 골절 판정을 받고 12일 1군에서 말소됐다.

홍 감독은 "선수 본인의 투지가 얼마나 강한지 (뼈에) 금이 갔는데도 괜찮다는 걸 보고 참 대단하기도 하고, 미련하기도 하더라"고 이용규의 투지에 혀를 내둘렀다.

1군에서 말소될 당시 구단은 복귀까지 8주가량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만약 예정대로 6월부터 2군 훈련에 합류한다면 1군 복귀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진 않을 전망이다.

홍 감독은 "22일에 만났을 때 본인은 하루빨리 오겠다는데, 일단 몸부터 잘 챙기라고 했다"며 이용규의 끓어 넘치는 근성을 적당히 조절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타율 0.296으로 활약하며 '제2의 전성기'를 보낸 이용규는 올해 부상에 고전하며 1군에서 말소되기 전까지 타율 0.182(110타수 20안타)에 그쳤다.

키움 구단은 이용규가 완전한 컨디션으로 돌아와 그라운드 안팎에서 젊은 선수를 이끌어주길 기대한다.

4b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