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천호동 노후 주택가, 23층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신통기획 적용

송고시간2022-05-25 09:00

댓글

'천호 3-2구역' 재개발, 서울시 도시계획 심의 통과…420세대 건립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통한 규제 완화 재개발 첫 사례"

천호 3-2구역 재개발 조감도
천호 3-2구역 재개발 조감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주택공급 활성화를 목표로 도입한 '신속통합기획'(신통기획)을 통해 재개발 정비구역 지정 심의를 통과한 첫 사례가 나왔다고 25일 밝혔다.

전날 열린 '제2차 도시계획위원회 신속통합기획 특별분과 소위원회'는 강동구 천호동 397-419번지(이하 '천호3-2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안을 가결했다.

이에 따라 구역 면적 1만9천292㎡ 규모의 천호3-2구역은 기존 307세대 노후 저층주거지에서 총 420세대(공공주택 77세대), 최고 23층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한다.

천호3-2구역은 노후·불량 건축물 비율이 90%가 넘는 단독·다세대 밀집 지역이다. 종전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 절차에 따라 수립된 정비계획안이 2019년과 2020년 두 차례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됐으나, 기초생활권계획의 부재와 '2종 7층'(2종 일반주거지역 중 난개발 우려 등을 이유로 높이 제한을 받았던 지역) 규제 등으로 인해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후 진전이 없다가 서울시가 지난해 5월 발표한 '재개발 6대 규제 완화 방안'을 시범 적용한 지 1년 만에 심의를 통과했다.

천호3-2구역 재개발 관련 도면
천호3-2구역 재개발 관련 도면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호3-2구역의 경우 신속통합기획으로 전보다 완화된 규제를 적용하고, 주민설명회 등을 열어 주민들의 적극적인 동의를 받는 등 절차를 빠르게 추진해 정비구역 지정 기간을 통상적인 수준인 5년 안팎에서 1년으로 단축했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특히 저층 주거지 재개발의 걸림돌이었던 '2종 7층' 규제 완화에 따라 기준용적률을 2종 일반주거지역 수준으로 상향하고, 공공기여 등에 따른 인센티브를 추가로 부여해 최종 용적률이 215.4%, 최고 층수는 23층으로 결정됐다.

또 용도지역을 변경할 때 전제 조건이었던 '의무공공기여'가 폐지되면서 과도한 기부채납 대신 지역에 필요한 공영주차장 77면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일대에는 주민들의 이동 편의를 높이기 위한 공공보행통로도 조성된다. 현재 천호3-2구역을 포함한 천호3동 주민들은 생활 중심 공간인 구천면로와 고분다리시장, 천호동성당 등을 이동할 때 좁고 경사가 급한 골목길을 이용해야 하는데 공공보행통로를 통해 이 같은 상황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이번 정비계획에서는 천호 3-2구역과 경계를 맞대고 있는 3-3구역(천호동 532-2 일대)이 서로 조화를 이루도록 통합적 가이드라인도 마련했다. 향후 주변 지역을 개발할 때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건축 배치를 유도하고, 정비계획의 공공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서울시는 "천호3-2구역은 주민이 제안하고 서울시가 지원하는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재개발을 하는 시범 사례"라며 "지난해 말 선정된 민간 재개발 공모지 21곳도 차질없이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min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