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힘 "北미사일 도발 강력 규탄…안보는 타협 대상 아냐"

송고시간2022-05-25 11:04

댓글
북한 신형ICBM 화성-17형
북한 신형ICBM 화성-17형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은 25일 북한이 오전 6시부터 평양 순안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3발을 잇달아 발사한 것에 대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안보는 결코 타협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올해 들어서만 17번째 무력 도발이고 윤석열 정부 들어 2번째"라며 "대통령 선거, 윤석열 정부 출범, 한미정상회담, 다가오는 지방선거 등 중요한 이슈가 많고 그 시기마다 북한의 도발이 잇따르고 있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늘의 북한 미사일 발사는 한미정상회담을 마친지 나흘만이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일본을 떠난 지 이틀만이다. 한미·미일 정산 간 회담 결과 등을 겨냥한 무력 시위일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주장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또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은 양보, 합의, 도발이라는 악순환을 거듭했다"며 "북한이 거짓 평화쇼로 화해의 제스쳐를 보내면 정부는 화답하며 합의했고 더 전략적 우위를 점하기 위해 다시금 도발에 나섰던 북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보는 선택이 아니다. 더는 한반도에서 북한과 미사일 위협이 일상이 돼서는 안 된다"라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북한의 위협에는 단호한 대응으로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키겠다"고 했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