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文 사저 평산마을 오죽했으면 집단항의…"집회소음 더 못 참아"

송고시간2022-05-25 14:59

댓글

주민들, 장송곡·애국가 트는 집회·1인시위에 스트레스·병원행

어르신들 환청·식욕부진…"당국이 나서 주민생활권 보장해야"

오죽하면
오죽하면

(양산=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5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 문 전 대통령 반대단체 집회, 1인 시위에 항의하는 마을주민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2022.5.25 seaman@yna.co.kr 끝)

(양산=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로 귀향한 후 반대단체 집회, 1인시위가 이어지면서 평산마을 주민들 불편이 크다.

밤낮으로 확성기·스피커를 틀고 집회, 인터넷 방송을 하던 단체는 물러갔지만, 낮 동안 1인 시위와 소규모 인원이 참석하는 집회는 여전히 이어지는 중이다.

25일에도 문 전 대통령에 반대하는 단체 회원 서너 명이 사저에서 100m 정도 떨어진 곳에서 차량을 갖다 놓고 집회를 했다.

이 단체 회원 중 1명은 문 전 대통령이 귀향한 다음 날인 11일부터 보름째 텐트까지 치고 머물면서 낮 동안 장송곡, 애국가를 틀고 1인 시위를 하는 중이다.

견디다 못한 평산마을 주민들은 지난 24일 저녁 무렵 이들을 찾아가 집회를 멈춰달라고 처음으로 집단 항의를 했다.

오죽하면
오죽하면

(양산=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5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 문 전 대통령 반대단체 집회, 1인 시위에 항의하는 마을주민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2022.5.25 seaman@yna.co.kr 끝)

다음은 평산마을 주민과 문답.

이 주민은 사저 앞 집회·시민단체로부터 시달림을 당할 수 있다며 이름을 밝히기를 꺼렸다.

-- 어제 항의는 어떻게 하게 됐나.

▲ 주민들이 소음 때문에 이제 한계에 도달했다. 대화하든가, 항의하든가 가보자고 해서 자발적으로 주민 30∼40명이 모였다. 마을회관하고, 사저 앞에는 현수막까지 걸었다.

-- 얼마나 시끄럽기에 집단 항의까지 하나.

▲ 아주 시끄럽고 못 살겠다. 아침부터 장송곡, 애국가를 틀고, 낮에도 계속 들리니까 주민들이 받는 스트레스가 이만저만 아니다. 소음이 평산마을 뒤 지산마을까지 들린다고 한다.

마을주민들이 제발 좀 중단해 달라고 간곡히 이야기해도, 막 욕을 해대고 대화 자체가 안된다. 우리가 항의할 때 "욕쟁이 물러가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친 게 그냥 한 게 아니다.

문 전대통령 사저 앞 집회 차량
문 전대통령 사저 앞 집회 차량

(양산=연합뉴스)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 보름째 주차중인 문 전 대통령 반대 단체 집회 차량. 2022.5.25 seaman@yna.co.kr

-- 어르신들이 병원 진료까지 받았다는데.

▲ 70대 중반부터 90대 초반 마을 주민 10명이 지난 23일 병원에 같이 갔다. 어르신들은 일찍 주무시고, 일찍 깨시는데 집회 때문에 환청이 들리고, 식욕부진, 밤에 잠을 잘 자지 못한다고 호소한다. 의사가 소음으로 인한 스트레스, 건강 이상 내용으로 진료 확인서를 발급해줬다.

-- 집회 때문에 마을 주민뿐만 아니라 오시는 분들도 불편함이 크다.

▲ 아이들을 데리고 방문하는 사람들은 욕설이 난무하고 시끄러운 집회를 보고 놀라서 돌아가더라. 그냥 순수하게 오는 사람들도 고통스러워한다. 문 전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 사람들도 "저들 때문에 보수표 다 날아간다"고 이야기할 정도다.

-- 집회가 문 전 대통령이 귀향하고 나서부터 시작됐다. 마을주민 불만은 없나.

▲ 문 전 대통령을 향한 주민 불만은 없는 것 같다. 속내야 모르지만, 주민들은 문 전 대통령 귀향을 환영하고, 이웃으로 잘 지내길 바란다.

주민생활권 보장하라
주민생활권 보장하라

(양산=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마을회관에 25일 주민일동 명의로 내걸린 집회, 1인시위 반대 현수막. 2022.5.25 seaman@yna.co.kr 끝)

sea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