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윤종원 비토론'에도…한덕수 "훌륭한 경험 가진 사람"

송고시간2022-05-25 18:00

댓글

"IMF 이사 중 가장 유능했다…소득주도성장 주도한 것 아냐"

"긴 검증 과정 아직 안 끝나…부드럽게 끝났으면 좋겠다"

출입기자단과 간담회 하는 한덕수 총리
출입기자단과 간담회 하는 한덕수 총리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운데)가 25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출입기자단과 간담회하고 있다. 2022.5.25 kjhpress@yna.co.kr

(세종=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25일 국무조정실장으로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에 대해 "훌륭한 경험을 가진 사람"이라고 호평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 기자실에서 출입기자단과 만나 "윤 행장은 기획재정부 재정정책과장과 경제정책국장을 지냈고, 청와대 경제비서관으로도 일했고 국제통화기금(IMF)에서 한국의 정식 이사로 근무한 경험도 있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윤 행장은 한 총리가 국무조정실장에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조정실은 국무총리를 보좌하고 중앙행정기관의 지휘·감독, 정책 조정을 맡는 곳이기에 실장 인사에 국무총리 의사가 대체로 반영된다.

한 총리는 "윤 행장을 제가 추천했는지는 공개적으로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윤 행장의 오랜 경제관료 경험을 강조하면서 국무조정실장으로 적합하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여권 내부에서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 경제수석으로서 최저임금 인상과 소득주도성장 등 '문재인표 경제정책'을 주도했다며 반대 기류가 강하지만, 한 총리 본인으로서는 '윤종원 국조실장' 카드를 적임자로 본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한 총리는 "사실만 얘기한다면 윤 행장은 소득주도성장이 문제가 있기 때문에 불려 온 사람이다. 윤 행장이 경제수석을 하면서 소득주도성장이 '포용적 성장' 정책으로 바뀌었다"며 "포용적 성장이라는 것은 최저임금 두 자릿수 인상에 역점은 없지 않았나 한다"라고 말했다.

질문에 답변하는 한덕수 총리
질문에 답변하는 한덕수 총리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25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출입기자단과 간담회하고 있다. 2022.5.25 kjhpress@yna.co.kr

그는 "인사 절차는 그 자리, 조직, 장관, 국무위원 등이 요구받는 요건이 무엇인지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여러 가지 여건과 요건이 있으면 최우선은 뭐고, 두번째, 세번째가 어디든 있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윤 행장이 IMF 이사로 갔을 때 가장 유능한 이사 중 하나였다. 이사로 근무하면서 논문을 쓰기도 쉽지 않은데 썼다"며 "그것을 최정점으로 보는 시각인지, 아니면 다른 측면을 볼 것인지는 보는 사람마다 다를 수 있고 최종적으로는 대통령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다만 "우선순위는 사람에 따라서 다를 수 있고, 추천을 받으면 그 다음에 검증 과정이 있는 것"이라며 "긴 검증 과정이 국조실장에 대해서는 아직 안 끝나 있는 것이고, 끝나면 발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윤 행장이 아닌 다른 사람을 임명하더라도 수용하겠느냐는 질문에 한 총리는 "이런 검증 과정이 부드럽게 끝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는 말로 대답을 대신했다.

hy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