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액상담배 대신 사줍니다"…온라인 광고글에 청소년 무방비 노출

송고시간2022-05-29 07:11

댓글

트위터 등서 버젓이 청소년 호객…청소년 흡연 줄었지만 액상담배 흡연은 늘어

정부, "사용중단" 권고하면서도 소극적 모니터링 외엔 단속 손 놔

지난 2019년 12월 서울 시내의 한 전자담배 가게에 액상형 전자담배가 진열돼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019년 12월 서울 시내의 한 전자담배 가게에 액상형 전자담배가 진열돼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액상형 전자 담배를 대신 사주겠다는 광고성 글이 버젓이 청소년들을 유혹하고 있다.

액상형 전자담배는 정부가 사용 중단을 강력히 권고했을 정도로 유해성 우려가 크지만, 청소년들의 사용은 증가하는 추세여서 온라인 불법 유통에 대한 실효성 있는 규제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

29일 한국담배규제연구교육센터 등에 따르면 트위터나 인스타그램 등에서는 액상형 전자 담배를 대신 구매해주겠다거나 대리 구매를 해줄 사람을 찾는 글들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트위터에 올라온 한 글은 '액상', '고딩', '중딩', 학생'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술·담배를 대리 구매해준다고 청소년들을 유혹했다.

다른 트윗은 '술담 댈구(술·담배 대리 구매)'라는 제목으로 액상의 제품명과 맛, 수고비, 배송비를 적어달라며 '호객' 행위를 했다.

액상형 전자담배는 니코틴 용액과 희석제(PG·VG 등), 첨가물 등이 섞인 액상을 기화시켜 흡입하는 방식이다.

2015년 담뱃값 인상 후 액상의 가격이 올라가자 세금을 낮추도록 니코틴 용액을 별도로 판매하는 경우가 많다. 니코틴 용액의 함량을 조절할 수 있는 만큼 고농도 니코틴이 들어있는 액상을 흡입할 수 있다는 점에서 건강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

최근에는 담배사업법이 담배의 재료를 '연초(煙草)의 잎'으로 정의하고 있는 것을 악용해 연초의 줄기에서 추출한 니코틴을 액상에 혼합한 방식도 판매되고 있다.

액상형 전자담배 기기는 청소년보호법에 따라 여성가족부 장관이 고시하는 유해물건이며 액상은 청소년 유해물질이다.

청소년에게 판매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2천만원 이하 벌금'의 무거운 처벌을 받지만, 단속은 물론 모니터링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보건복지부의 의뢰로 건강증진개발원이 주기적으로 액상형 전자담배 온라인 광고에 대해 모니터링을 하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신고하고 있지만, 삭제 조치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돼 규제의 역할을 못 하고 있다.

SNS의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 광고
SNS의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 광고

[트위처 캡처, 한국담배규제연구교육센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에는 액상을 판매하는 자판기가 등장하기도 했다. 업체측은 '인터넷보다 싼' 가격에 액상을 구입할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자판기를 사용하려면 성인 인증을 해야 하지만, 직접 판매 방식보다 위조나 대리구매 등으로 더 쉽게 청소년에게 노출될 우려가 있다.

액상형 전자담배의 액상과 기기는 온라인 쇼핑 사이트에서도 판매되고 있다. 구매를 위해서는 성인 인증 절차를 거치도록 하고 있지만, 대리인증 등을 통한 청소년의 구매까지 막을 수는 없는 형편이다.

실제로 지난달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제17차 청소년건강행태조사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8∼11월 중학교 1학년∼고등학교 3학년 학생 약 6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률은 2.9%로 전년의 1.9%에서 크게 올랐다.

청소년 일반담배 흡연율이 4.5%로 2019년의 6.7%에 비해 많이 낮아진 것과 대조적이다.

전문가들은 이 조사가 자기 답변식으로 진행된 만큼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률이 실제로는 이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담배규제연구교육센터의 이성규 센터장은 "온라인을 통한 액상형 전자담배 불법유통 문제가 상당히 심각한 만큼 SNS와 포털, 정부가 각자의 역할을 해야 한다"며 "범부처 차원의 노력으로 신종담배의 판매·사용 실태를 파악하고 규제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자담배 업계에서도 액상 담배의 청소년 판매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올 정도지만 식약처와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들은 권한이 없다거나 인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적극적인 규제를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액상형 전자담배 자동판매기
액상형 전자담배 자동판매기

[한국담배규제연구교육센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k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