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당역 인근에 22층 공동주택 300세대 건립…체육시설도 조성

송고시간2022-05-26 09:00

댓글
사당역 인근 서초구 방배동 452-1번지 사업계획 조감도
사당역 인근 서초구 방배동 452-1번지 사업계획 조감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 지하철 사당역 인근에 공동주택 300세대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25일 제8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어 서초구 방배동 452-1번지 일원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대상지는 지하철 2·4호선 환승역인 사당역 역세권 지역으로, 현재 35년 이상 된 실외골프연습장이 있다.

이번 결정으로 5천140㎡ 부지에 지하 7층∼지상 22층 규모의 공동주택 총 300세대가 들어선다. 이 중 100세대는 공공주택이다.

지상 1∼2층에는 다양한 점포들이 입점할 수 있는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서고, 실내스포츠시설도 조성된다.

전날 회의에서는 방학역세권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안도 수정 가결됐다.

해당 구역은 1호선 방학역 일대 376만㎡로, 도봉로를 중심으로 아파트·영화관·호텔 등이 들어선 동측과 노후 주거지가 밀집한 서측 사이에 개발 격차가 나타나고 있다.

이번 계획안에서는 향후 역세권 중심지 기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침을 마련했다. 우이신설선 연장에 따른 환승체계 구축에 대비해 기반시설 등에 대한 관리계획도 담겼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통해 동서측 간 발전 불균형이 해소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okk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