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방 제재받는 러시아·이란, '석유·가스 공급 교환' 논의

송고시간2022-05-26 02:57

댓글

"러 에너지 이란 북부로 공급…이란 석유·가스는 아태지역 수출 가능"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부총리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부총리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서방의 강력한 제재를 받는 러시아와 이란이 석유와 가스 등 상품 공급 교환과 연료 수송 허브 구축 문제를 논의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란을 방문 중인 알렉산드로 노박 러시아 부총리는 러시아 국영 TV와 인터뷰에서 "이란은 몇 년째 제재 하에서 살아왔다. 그리고 우리는 이란의 경험에 대해 논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이란은 양국 간 상품 수송을 보장하는 핵심적인 교통 및 물류 허브가 될 수 있다"며 "현재 1천500만t 규모인 러시아와 이란 간의 연간 상품 교환 규모가 몇 년 안에 5천만t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노박 부총리는 또 "러시아의 에너지를 이란 북부로 공급하고, 이란의 석유와 가스는 남부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수출될 수 있다"며 가까운 미래에 이런 내용의 합의가 이뤄질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 밖에도 양국은 일부 석유와 가스 프로젝트 투자 문제도 논의했다고 노박 부총리는 덧붙였다.

이란은 지난 2015년 미국, 프랑스, 영국, 러시아, 중국, 독일 등 6개국과 핵 프로그램 동결 또는 축소를 대가로 미국, 유엔, 유럽연합(EU)의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의 핵 합의에 서명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2018년 핵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했다. 이후 이란은 강력한 경제 제재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러시아는 지난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미국과 서방의 전방위적인 제재를 받고 있다.

특히 미국이 최근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금지했고, 유럽 국가들도 러시아의 석유 및 천연가스의 단계적 배제를 논의하고 있어 러시아의 화석 연료 수출길이 막힐 위기에 처했다.

meola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