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구자은 LS 회장 '양손잡이 경영' 시동…석달간 전국 사업장 방문

송고시간2022-05-26 10:24

댓글

7월까지 충청·경상·전라권 주요 계열사 14곳 방문

구자은 LS회장 '양손잡이 경영' 시동…석 달 간 전국 사업장 방문
구자은 LS회장 '양손잡이 경영' 시동…석 달 간 전국 사업장 방문

(오른쪽부터)구자은 LS그룹 회장, LS일렉트릭 권봉현 자동화CIC 부사장, ㈜LS 명노현 사장이 25일 LS일렉트릭 천안사업장에서 드라이브 판넬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있다. [LS그룹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석 달에 걸쳐 국내 주요 계열사 현장경영에 나섰다.

주력 사업과 신사업의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그만의 '양손잡이 경영'을 본격화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26일 LS그룹에 따르면 올해 취임한 구 회장과 ㈜LS[006260] 명노현 대표이사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엔데믹(endemic·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 상황으로 전환되면서 본격적으로 그룹 내 사업을 챙기기 위해 오는 7월까지 충청·경상·전라권 전국 14곳의 자회사·손자회사 사업장을 찾는다.

첫 일정으로 전날 충남 아산에 있는 LS니꼬동제련의 자회사 토리컴과 LS일렉트릭 천안·청주사업장, LS전선의 자회사 지앤피우드, 세종전선 등 충청권에 위치한 사업장들을 방문했다.

토리컴은 귀금속 리사이클링 분야 국내 1위 기업이다.

구 회장은 귀금속 추출 생산라인을 둘러본 뒤 "향후 부가가치가 높은 반도체 소재, 전기·전자용 소재의 비중을 더욱 높여 LS니꼬동제련과 토리컴이 첨단 산업 분야 종합 소재 기업으로 발전하도록 힘써달라"고 말했다.

LS그룹 회장의 현장경영은 창립 이후 주력 및 신사업을 더욱 강화하고 산업 현장의 혁신을 촉진하기 위해 초대 회장 시절부터 이어 온 전통이다.

구 회장은 전임 회장들보다 현장 방문 횟수와 기간 등을 한층 확대하며 '양손잡이 경영'을 통한 사업 가치 극대화와 그룹의 제2 도약을 향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양손잡이 경영은 한 손에는 전기·전력·소재 등 기존 주력 사업을, 다른 한 손에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사물인터넷(IoT) 등 미래 선행 기술을 잡고 두 개를 균형 있게 추진함으로써 사업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으로, 지난 1월 구 회장이 취임 일성으로 제시한 것이다.

구 회장은 다음 달에는 경상권에 위치한 LS전선 구미·인동사업장, LS일렉트릭의 자회사 LS메카피온·LS메탈, LS니꼬동제련 온산제련소 등을 찾는다.

7월에는 전라권에 있는 LS엠트론, LS전선 자회사 가온전선[000500] 등을 차례로 방문하고, 이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사업장을 둘러보며 글로벌 사업 현황도 점검할 계획이다.

구자은 LS회장 '양손잡이 경영' 시동…석달간 전국 사업장 방문
구자은 LS회장 '양손잡이 경영' 시동…석달간 전국 사업장 방문

구자은 LS그룹 회장(오른쪽)이 25일 LS일렉트릭 천안사업장에서 산업용 인버터 자동생산라인을 점검하고 있다.[LS그룹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