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러다 다 죽는다"…野, 지선 패배 우려 고조 속 쇄신논쟁 계속(종합)

송고시간2022-05-26 16:48

댓글

"후보들 속 새카매져" 갈등 중단 촉구…정성호 "더 단합하고 분발해야"

"지지율 끌어올릴 것" 물러서지 않는 朴에 "형식·절차 부적절" 반론 나와

윤호중·박지현, 서울 집중유세 일정도 불참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반성·쇄신 회견의 여진이 사흘째 이어지고 있다.

회견 내용과 형식을 두고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과의 갈등 양상이 노출된 데 대한 우려를 넘어 이제는 지방선거에 미칠 악영향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선거를 불과 엿새 남겨둔 상황에서 지도부부터 엇박자를 내는 행태가 선거 현장을 뛰는 후보들의 전투 의지를 뺏고 있다는 것이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26일 통화에서 "이러다 (선거 후보들이) 다 죽게 생겼다"라며 "당내에서 논쟁만 벌이는 통에 현장에서는 지도부에 전략이 있느냐는 아우성이 나온다"고 전했다.

우원식 의원은 페이스북에 "중앙당 소리가 커질수록 후보들 속은 새카매집니다. 제발…"이라는 글을 올려 지도부 내 갈등이 부각되는 상황을 자중해줄 것을 호소했다.

당이 사분오열할 것이 아니라 눈앞에 닥친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 대오를 정비해야 한다는 목소리다.

김관영 전북지사 후보, 강기정 광주시장 후보,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 등 호남 광역단체장 후보 3인도 당의 상황에 우려를 표했다.

김 후보는 국회 소통관에서 '당 혁신과 단합을 위한 호남 시도지사 후보 3인 공동성명'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위원장의 발언으로 분란이 있는데, 당의 심장인 호남에서부터 당의 단합을 촉구하는 게 좋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실제로 일선의 후보들은 지도부 내의 파열음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

박 위원장과 윤 위원장은 애초 이날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리는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에 나설 계획이었으나 이를 취소했다.

이를 두고 당내에서는 선거 승리의 의지를 대대적으로 결집하는 자리에 불협화음을 일으키는 지도부가 나서는 것은 '마이너스'라고 판단한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캠프 등이 불참을 요청했기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이런 기류는 대선에 이어 지방선거마저 패하면 국회에서 다수 의석을 점하고도 정국 주도권을 고스란히 여권에 넘겨주게 된다는 위기의식과 일맥상통한다.

정성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이 민주당에 조금이라도 기대감을 갖게 하려면 더 겸손하게 머리 숙이고, 더 단합하고, 더 분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탄희 의원은 페이스북에 "박 위원장의 목소리를 개인 의견으로만 치부할 것이 아니라 미래지향적 논의의 계기로 삼았으면 한다"라면서도 "지방선거 종료 즉시 당을 쇄신해야 한다"고 적었다.

박 위원장의 쇄신 의지를 존중하면서도 당장은 지방선거에 집중한 뒤 선거 이후 이를 본격화하자는 나름의 절충안으로 풀이된다.

이재명 "공항·철도·전기·수도 민영화를 반대합니다"
이재명 "공항·철도·전기·수도 민영화를 반대합니다"

(인천=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인천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공항·철도·전기·수도 민영화 반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2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이 같은 여론을 의식한 듯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물론 지방선거 전체의 결과에 정치적 명운이 걸린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박지현발' 내홍이 미칠 영향력에 선을 긋는 모습을 보였다.

이 위원장은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나와 "민주당 내부 문제가 심각하게 영향을 미친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제일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구도"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이 나서서 후폭풍을 정리하고자 한 것으로 보이지만 당의 혼란상은 좀처럼 정리가 되지 않는 분위기다.

당장 회견 당사자인 박 위원장은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사과와 쇄신 논란'이라고 불리는데 이것이 국민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당의 지지율도 끌어올릴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틀 전 회견에 문제를 제기한 당내 인사들을 향해 다시 한번 자신의 결정이 옳았음을 역설한 것이다.

앞서 박 위원장의 회견을 옹호하고 나섰던 박용진 의원은 이날도 페이스북을 통해 "박 위원장의 사과에는 틀린 말보다 새겨들을 말이 더 많다"면서 "직언직설의 솔직한 태도와 다양한 의견이 보장되는 정치가 민주당답다"고 했다.

그러나 당 일각에서는 여전히 박 위원장의 회견이 시기나 절차를 고려했을 때 적절했느냐는 지적이 지속해서 나온다.

조응천 의원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비록 설익었지만 (회견 내용이) 대의에 맞았기 때문에 (나에게 의견을 물었다면) 결국은 박 위원장 편을 들었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아무리 좋은 내용이라도 대화·장소·형식·절차가 맞았나 싶다"라며 "백척간두에서 싸우는 전시상황에 한 몸이 돼야 하는 데 공감대를 이루는 노력이 부족했다"라고 평가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