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수료 싼 일반 여권도 31일부터 발급 가능…전자 여권과 병행

송고시간2022-05-26 16:12

댓글

수수료 1만5천원으로 전자여권보다 저렴…유효기간은 한 달 짧아

종전 일반여권(녹색)과 차세대 일반여권(남색)
종전 일반여권(녹색)과 차세대 일반여권(남색)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외교부는 오는 31일부터 차세대 전자 여권과 병행해 종이 재질의 일반 여권도 다시 발급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외교부는 지난 2021년 12월 21일부터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보안성이 강화된 플라스틱 재질의 차세대 전자 여권을 전면 발급해왔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여권 발급량이 급감하면서 종전에 쓰던 일반 여권의 재고가 다량으로 발생했고 이 때문에 일반 여권의 재고가 소진될 때까지 이를 발급하기로 했다.

일반 여권의 수수료는 1만5천원으로 차세대 여권 발급 수수료보다 2만7천원 저렴하다. 단 유효기간(4월 11개월)이 차세대 여권 유효기간(5년)보다 1개월 짧다.

외교부는 "일반 여권은 최장 2024년 12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병행 발급된다"며 "여행 목적 및 여권 사용 기간 등을 고려해 차세대 전자여권과 종전 일반여권 가운데 선택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kik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