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프리카CDC, 원숭이두창 백신 '사재기' 경고

송고시간2022-05-26 21:47

댓글
원숭이두창 백신
원숭이두창 백신

[로이터 일러스트레이션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아프리카 최고 공중보건 기구 수장이 26일(현지시간) 원숭이두창 백신을 사재기하는 것에 대해 경고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아흐메드 오그웰 우마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소장 대행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백신은 가장 필요한 곳에, 위험에 근거해 공정하게 가야 한다"면서 누가 그것을 살 수 있는지가 기준이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보통 가벼운 바이러스 감염인 원숭이두창은 카메룬,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콩고민주공화국, 나이지리아 등 아프리카 국가의 풍토병이다. 하지만 지난 5월 초부터 유럽을 중심으로 200명 이상의 의심 및 확진 환자가 발생하면서 지구적 경각심을 불렀다.

오그웰 우마 소장 대행의 이날 발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동안 부국들이 백신 사재기를 한 현상이 원숭이두창에도 되풀이돼선 안 된다는 것이다.

하루 전에도 남아공 질병 전문가들이 원숭이두창에 대한 글로벌 백신 접종이 필요하지 않다고 본다는 언급을 한 바 있다.

아프리카는 천연두 백신을 이용해 이전 원숭이두창 발병을 관리해왔다고 오그웰 우마 소장 대행은 말했다.

그러면서 일반 대중이 천연두 백신을 챙기는 바람에 가장 위험에 있는 사람들에 대한 공급이 압박을 받아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백신 공급과 관련, "일선 보건 직원들이 우선 대상이고 그다음은 질병이 처음 발생해 영향을 받은 지역사회가 일반 대중보다 앞선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그것에 대처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면서 "이전부터 축적한 지식과 경험, 기술을 현재 원숭이두창 발병을 목도하는 나라들과 공유하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sungji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