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전투표] "지역일꾼 뽑자"…전북 차분한 분위기 속 한 표 행렬(종합)

송고시간2022-05-27 14:26

댓글

대선 때보다 유권자 눈에 띄게 줄어, '무투표 당선' 문의도

오후 2시 현재 투표율 8.5%

'설레는 한 표'
'설레는 한 표'

[촬영 : 나보배]

(전주=연합뉴스) 6·1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7일 전북지역 사전투표소에서는 이른 아침부터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려는 유권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사전투표소가 마련된 효자3동 주민센터를 찾은 유권자들은 주소에 따라 관내·관외 투표용지를 받아들었다.

광역·기초 단체장과 교육감, 광역·기초의원, 정당 등 투표용지가 최대 7장에 달한 탓에 기표에는 다소 시간이 걸리는 모습이었다.

숙고 끝에 선택을 마친 유권자들은 투표용지를 함에 넣고 일터와 일상으로 향했다.

오전 7시쯤 투표소를 찾은 김봉현 씨는 "투표용지가 많아 제대로 투표 했는지 여러 번 확인하느라 기표소 안에서 시간이 좀 걸렸다"라며 "지방선거는 정당을 보고 투표하는 경우가 많지만, 이번에는 어떤 인물을 공천했는지 선거공보를 한 번씩 훑고 왔다"라고 말했다.

같은 시각 전북도청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도 유권자 발길로 분주했다.

기표소가 여유 있게 설치된 덕에 큰 혼잡없이 순조롭게 투표가 진행됐다.

대선과 총선보다 투표율이 낮은 지방선거 특성상 유권자 수는 눈에 띄게 줄었지만, 투표소를 찾은 시민 대부분은 "출근 전에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러 왔다"고 입을 모았다.

이주연 씨는 "뉴스를 보면 선거가 너무 혼탁해서 투표하지 않으려고도 했지만, 그나마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줄 것 같은 후보에게 투표했다"며 "당선돼도 변하지 말고 주민 만을 보고 일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날 일부 투표소에는 지역구에 출마한 후보자 수가 1인이어서 무투표 한다는 안내문이 붙기도 했다. 전북에서는 후보 등록 마감일 기준으로 광역의회 36개 선거구 중 22명이 무투표 당선됐다.

투표소에 붙은 무투표 실시 안내문
투표소에 붙은 무투표 실시 안내문

[촬영 : 나보배]

역대 지방선거 중 최다로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이를 미처 알지 못하고 투표장을 찾은 유권자들은 "도의원은 투표를 안 하는 것이냐", "안내문이 무슨 내용이냐"고 문의하기도 했다.

각 후보도 일찌감치 사전투표를 마친 뒤 유세장으로 향했다.

사전투표하는 조배숙 전북지사 후보와 김관영 후보 내외
사전투표하는 조배숙 전북지사 후보와 김관영 후보 내외

[각 후보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조배숙 국민의힘 전북지사 후보는 오전 9시 전북도청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했다.

조 후보는 "이번 선거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치러지는 선거인만큼 전북의 미래를 위해서 정부 정책과 함께 발맞춰갈 힘 있는 여당 도지사가 필요한 선거"라며 "전북도민 성공시대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관영 민주당 전북지사 후보도 오전 11시 부인 목영숙 씨와 함께 도청 사전투표소에서 한 표를 행사했다.

김 후보는 "이번 선거는 지역을 위해 일할 일꾼을 뽑는 중요한 선거"라며 "반드시 투표에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북교육감 후보 3명 투표
전북교육감 후보 3명 투표

(전주=연합뉴스) 전북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김윤태, 서거석, 천호성 후보 내외(왼쪽부터)가 27일 전북도청에서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2022.5.27 [각 후보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북교육감 후보 3명은 비슷한 시간에 전북도청에서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김윤태 후보는 오전 10시 50분께 한 표를 행사하고 김제 유세장으로 향했고, 서거석 후보는 오전 11시께 투표를 마치고 김제, 군산 등에서 지지를 호소했다.

천호성 후보도 비슷한 시간에 투표한 뒤 전주 곳곳에서 유세를 이어갔다.

이날부터 이틀 동안 이어지는 전북지역 사전투표는 243개소 투표소에서 진행된다. 도내 유권자 수는 153만2천133명으로 지난 대선보다 992명 줄었다.

전북지역의 투표율은 오후 2시 현재 8.5%를 기록했다. 순창이 20.84%로 가장 높고 무주 19.35%, 고창 17.97%가 뒤를 이었다. (최영수 정경재 나보배 김동철 기자)

sollens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