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조가죽 '친환경 기술' 특허출원 급증…10년간 5배 늘어

송고시간2022-05-29 12:00

댓글

유기용제 최소화·유해 물질 미첨가·폐수 발생 방지 기술 등

인조가죽 특허출원 사례
인조가죽 특허출원 사례

[특허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동물복지 차원에서 천연가죽의 대체재로 주목받았던 인조가죽에 친환경 바람이 불고 있다.

29일 특허청에 따르면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인조가죽 관련 전체 특허출원은 2010∼2019년 10년간 연평균 14%로 꾸준히 증가했다.

이 중 친환경 기술에 관한 특허출원은 4건에서 20건으로 5배 증가해, 더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세부 기술별로는 천연가죽 모방기술(47%), 친환경 기술(41%), 특이기능 부여 기술(8%), 식물성 재료 등으로 가공한 비건 가죽 제조기술(5%) 순이었다.

친환경 기술은 유기용제 최소화 기술(97건), 유해 물질 미첨가 기술(35건), 재사용·재활용 기술(9건), 폐수 발생 방지 기술(5건) 순으로 출원됐다.

최근 10년간 친환경 기술 세부 유형에 따른 특허출원 현황('10~'19)
최근 10년간 친환경 기술 세부 유형에 따른 특허출원 현황('10~'19)

[특허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이기능 부여 기술은 인조가죽의 용도에 따라 빛과 열에 강하면서 불에 타지 않는 기능을 추가한 자동차 내장재용 기술, 열을 빠르게 방출하는 스마트폰 케이스용 기술, 다공성 입자에 항균제가 포함된 가구 외장재용 기술 등이 있다.

최근 많은 관심을 받는 비건 가죽 제조기술은 2015년부터 연간 5건 내외로 출원되고 있다. 재료로는 파인애플잎, 대나무, 바나나, 해조 추출물 등이 사용된다.

출원인 유형은 대기업(35%), 중소기업(27%), 외국인(24%), 개인(10%), 대학·연구소(4%) 순이었다.

특허청 주거기반심사과 박주영 심사관은 "인조가죽 특허기술은 동물복지와 친환경이 함께 고려된 '친환경 인조가죽 기술'을 중심으로 더 성장할 것"이라며 "재료, 생산, 폐기까지 모든 과정이 환경친화적으로 이뤄지도록 새로운 기술 개발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