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北도발 다음날 음주보도"에…대통령실 "개별동선 일일이 확인못해"

송고시간2022-05-27 12:20

댓글

"퇴근 이후 동선 공개하라" vs "거의 모든 활동 투명하게 공개"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이동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북한의 동해상 탄도미사일 발사 다음 날인 지난 13일 윤석열 대통령이 술을 마셨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개별 동선은 일일이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선대위 대변인은 27일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다음 날인 13일 늦은 밤 술을 마셨다는 언론 보도로 논란이 일고 있다"며 "'만취'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 대통령의 동선을 공개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야권 성향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가 얼굴이 붉어 보이는 듯한 윤 대통령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만취 의혹'을 제기한 점을 거론한 것이다.

오 대변인은 "논란을 오래 끌어서는 안 된다. 안보대응 태세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걸린 문제이기 때문"이라며 "논란을 불식시킨 유일한 방법은 13일 퇴근 이후 동선을 공개하는 것이다. 대통령은 13일 늦은 시간 어디에 계셨고 무엇을 했는지 밝혀달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은 당일(13일) 동선을 공개할 수 있는지 여부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중요한 일정들, 공개해야 하는 일정은 대부분 공개한다"면서도 "그 외 일정도 있고, 개인 일정도 있을 때마다 저희가 일일이 확인해드릴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은 출퇴근하면서 이전 대통령과 비교해 굉장히 투명하게 활동을 한다"며 "거의 모든 활동이 매우 투명하게 공개되는 상황이고, 그런 상황에서 개별 움직임에 대해 일일이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해당 사진이 '포토샵' 처리가 된 가짜 사진이라며 민주당을 역공했다.

박 대변인은 윤 대통령의 안색이 저마다 다른 2개의 사진을 올린 뒤 "민주당 일부 지지자들이 '대통령 만취짤'이라고 주장하는 사진"이라며 "포샵(포토샵)을 할 거면 좀 티 안 나게 하시던가요. 사진마다 채감이 다 다른데 누가 진짜라고 믿겠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측에서 취임 직후부터 한 거라곤 용산 이전 발목잡기, 출근시간 날조 시비, 백화점 쇼핑 트집잡기, 포토샵으로 장난치기 같은 허접한 선동들"이라고 비판했다.

[박민영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박민영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dh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