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이보다 하루만 더 사는 꿈 안 꾸어도 되게 해달라"

송고시간2022-05-27 14:35

댓글

발달장애인 부모들 삭발식…24시간 지원체계 촉구

발달장애인 지원을 촉구합니다
발달장애인 지원을 촉구합니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서울지부가 27일 서울시청 앞에서 발달장애인 지원을 촉구하는 삭발식을 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3일 서울에서 숨진 발달장애 가족 추모제도 진행했다. 23일 서울 한 아파트에서 발달장애 치료를 받는 6세 아들과 40대 엄마가 함께 몸을 던져 숨졌다. 2022.5.27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윤철 기자 = "머리는 시간이 지나면 자라지만 권리는 저절로 자라지 않습니다. 발달장애 가족의 권리를 다지자는 의미로 삭발에 나섭니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부모연대) 서울지부는 27일 오전 서울시청 광장에서 최근 극단적 선택을 한 발달장애 가족을 추모하고 또 다른 죽음을 막기 위한 복지 대책을 촉구하는 삭발식을 진행했다.

정희경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서울지부 부대표는 "발달장애인과 가족의 극단적 선택이 끊이지 않는 이유는 발달장애인 지원 책임을 가족에게 미루고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제대로 지원을 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김수정 부모연대 서울지부장은 "서울시에 아직도 사각지대가 너무 많아 발달장애인과 가족들이 집에서 어떠한 지원도 받지 못하고 죽어가고 있다"며 "서울시는 중앙 정권 탓만 하지 않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서울시에 ▲ 자치구당 재가 발달장애인 지원주택 10호씩 우선 공급 ▲ 발달장애인 일자리 지원 및 권익 옹호 지원 확대 ▲ 발달장애인 평생교육 및 24시간 지원 체계 보장 ▲ 발달장애 전담부서 설치 등을 요구했다.

이날 삭발식에는 부모연대 회원 19명이 참여했다. 삭발에 참여한 발달장애 부모들 일부는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윤종술 부모연대 회장은 "발달장애인 부모는 내가 없는 세상에 자녀가 살아갈 것을 생각하면 한숨만 나온다"며 "지원주택과 같은 지원체계가 활성화될 때 우리는 자녀보다 하루 늦게 죽는 꿈을 더는 안 꿀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모연대 측은 송주범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통해 '발달장애인 지역 내 24시간 지원체계' 요구안을 전달하기도 했다.

같은 날 오전에는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이 삼각지역에 설치된 발달·중증장애인 가족 분향소를 찾아 헌화했다. 전날 부모연대와 전장연은 최근 숨진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을 추모하는 분향소를 설치했다.

검은 옷차림으로 방문한 김 의원은 김남연 부모연대 서울지부 고문의 손을 잡고 "동료 장애인으로서 애도를 표하기 위해 이 자리에 참석했다"고 입을 뗐다.

김 의원은 "목소리조차 내지 못하고 죽어야만 했던 이분들에 대해서 이제는 관심을 가지고 함께해야 할 때"라며 "장애인 인권은 정파나 찬반을 가릴 문제가 아니라 세계가 추구하는 미래 사회의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이달 23일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는 발달장애 치료를 받는 6세 아들과 40대 엄마가 함께 자택에서 몸을 던져 숨졌다.

같은 날 인천에서도 60대 여성이 30여 년간 돌봐온 중증 장애인 딸을 살해하고 본인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으나 딸만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newsjed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