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분기 인터넷은행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토스뱅크 31% '1위'

송고시간2022-05-27 14:36

댓글

카카오뱅크 19.9%, 케이뱅크 20.2%

인터넷 은행 3사
인터넷 은행 3사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인터넷 전문은행 3사(카카오·케이·토스뱅크)의 가계 신용대출 가운데 중저신용자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 1분기(1∼3월) 3∼7%포인트(p) 늘었다. 특히 토스뱅크의 중저신용자 비중이 가장 큰 폭으로 늘어 30%를 넘어섰다.

27일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각 인터넷 전문은행의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잔액 기준)'은 ▲ 카카오뱅크 19.9% ▲ 케이뱅크 20.2% ▲ 토스뱅크 31.4%로 집계됐다.

[은행연합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은행연합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수치는 각 인터넷 은행의 전체 가계 신용대출에서 KCB 기준 신용평점 하위 50%(KCB 850점 이하) 대출자에 대한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을 뜻한다.

작년 12월 말과 비교하면 3개월 사이 카카오뱅크는 2.9%포인트, 케이뱅크는 3.6%포인트, 토스뱅크는 7.5%포인트 비중을 늘렸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5월 인터넷 전문은행이 중·저신용층에 대한 대출 공급을 확대하겠다는 당초 설립 취지와 달리 고신용층 위주의 보수적인 대출 영업을 한다고 지적하며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 확대를 주문했다.

지난해 연말까지는 3사 모두 당초 목표한 수준에는 도달하지 못했다.

올해 연말 목표치로 제시한 비중은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가 25%, 토스뱅크가 42%다.

[그래픽] 인터넷전문은행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 추이
[그래픽] 인터넷전문은행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 추이

(서울=연합뉴스) 원형민 기자 =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