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정은, 다이어트 실패 '요요' 온듯…반년 전보다 '후덕'

송고시간2022-05-29 07:00

댓글

2012년 90㎏→2019년 140㎏→2020년 120㎏…지금은 '최대 체중' 근접한듯

'대동란' 코로나 스트레스 상황서 폭식 가능성…줄담배 모습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체중 변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체중 변화

(서울=연합뉴스) 2021년 12월 28일 당 전원회의 당시 찍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진(왼쪽)과 2022년 5월 12일 당 정치국 협의회에서 찍힌 사진. 2021년 체중을 일부 감량했지만 올해 들어 다시 체중이 증가한 모습이 보인다. 2022.5.2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살을 뺄 수는 있다. 유지하기는 어렵다."

체중 감량에 성공한 뒤 그 상태를 유지하는 '유지어터'(다이어트 중인 사람이라는 의미의 '다이어터'와 '유지'의 조합어)들이 흔히 하는 말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한때 감량에 성공했으나 올해 초부터 이전 몸무게로 돌아가는 '요요현상'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

29일 김 위원장이 이달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지시하는 회의 사진을 작년 12월과 비교해보면 체중 변화는 확연히 드러난다.

지난해 12월 28일 당 전원회의 때만 해도 턱이 다소 갸름해지고 셔츠 목둘레에 공간이 남았다.

그러나 약 5개월이 지난, 5월 12일 당 정치국 회의에선 동일한 흰색 맞춤셔츠 차림인데도 목 부분이 다시 꽉 들어찼다. 얼굴의 살집도 두둑해진 모습이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체중 변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체중 변화

(서울=연합뉴스) 왼쪽부터 차례로 2020년 10월 10일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 2021년 12월 28일 당 전원회의, 2022년 5월 12일 당 정치국 협의회. 2020년 비대했다가 2021년 체중을 일부 감량했지만 올해 들어 다시 체중이 증가한 모습이 보인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2.5.2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북한 최고지도자의 체중은 건강 상태를 보여주는 중요 지표의 하나로, 정권의 안녕과도 직결된 문제여서 우리 정보 당국도 늘 주시하고 있다.

국가정보원은 2016년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2012년 처음 집권했을 때 90kg이었다가 2014년 120kg, 2016년 130kg으로 불었다고 보고했다. 스트레스로 폭음, 폭식을 하며 성인병이 발현될 가능성도 있다고 평가했다.

국정원은 2020년 10월 국정감사에선 김 위원장의 체중이 2019년 140kg까지 불었다가 약 20kg 정도 줄었다고 알렸다.

김 위원장은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처럼 키에 비해 몸무게가 많이 나가는 비만형 체형인데다 심혈관계 가족력이 있다.

이 때문에 체중 감량을 여러 차례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

목 부분이 꽉 낀 셔츠를 입은 김정은
목 부분이 꽉 낀 셔츠를 입은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5월 12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코로나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열린 노동당 제8기 제8차 정치국 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의 이마에 굵은 주름이 잡혔고 셔츠 목 부분이 꽉 끼었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조선중앙TV는 지난 2월 1일 '위대한 승리의 해 2021년' 제목의 새 기록영화를 공개했는데, 김 위원장이 능숙한 솜씨로 백마를 타고 숲길을 질주하는 모습이 담겼다.

일각에선 학창 시절 농구를 즐겼던 스포츠 마니아인 김 위원장이 승마를 즐기며 체중 관리를 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올해 김정일 생일 80주년(2월16일)과 김일성 생일 110주년(4월15일), 항일 빨치산 창설 90주년(4월25일) 등 굵직한 정치행사를 연달아 치러내며 스트레스를 받아 다시 체중이 원상 복귀됐을 가능성이 있다.

특히 4월 말부터 전국에 열병 환자가 속출하고 이들이 코로나19로 확인되면서 김 위원장의 '통치 스트레스'는 극에 달했을 것으로 보인다.

백마 타고 질주하는 김정은
백마 타고 질주하는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2월 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작년 한해 '성과'를 담은 새 기록영화 '위대한 승리의 해 2021년'을 방영하면서 김 위원장이 말을 타고 달리는 장면을 공개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2.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실제 김 위원장이 코로나19 발생 사실을 처음으로 인정한 5월 12일 회의 사진을 보면 표정이 딱딱하게 굳고 이마엔 굵은 주름이 잡혔다.

이후 방역 회의를 주재하는 내내 줄담배를 피우는 모습까지 포착돼 '건국 이래 대동란' 상황에서 고심하는 흔적을 역력히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최근 수해복구 현장,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장, 백두산, 학교 등에서도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담배를 들고 있었다.

2018년 남북정상회담 때 정의용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김 위원장에게 금연을 권유하자, 김 위원장의 아내 리설주 여사는 "항상 담배를 끊기를 바란다고 부탁하고 있지만, 말을 들어주지 않는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성경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코로나19 대응은 어느나라를 막론하고 최고지도자들에게 심리적 압박감을 주는 일이었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최근 굉장한 스트레스를 받는 건 분명해 보인다"고 말했다.

담배 피우는 김정은
담배 피우는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이 최대비상방역체계의 가동실태를 점검하고 정치실무적 대책들을 보강하기 위해 5월 14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협의회를 소집했다고 중앙TV가 보도했다. 협의회 도중 담배 피우는 김정은. [조선중앙TV 화면] 2022.5.14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cla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