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싸다고 혹했다가 낭패보기 일쑤…인터넷 중고거래 사기 기승

송고시간2022-05-29 09:00

댓글

충북서 1분기 1천345건 발생…대부분 싼 가격 미끼로 유혹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물품을 싸게 판매한다는 글은 사기 위험성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최근 중고시장 거래 사이트 이용객이 급증하면서 덩달아 관련 사기 사건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온라인 중고거래
온라인 중고거래

[백수진 제작] 일러스트

29일 충북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도내에서 발생한 중고거래 사기 사건은 1천345건이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941건)보다 42.9%(404건) 증가한 것이다.

범죄자들은 싼 가격을 미끼로 소비자들에게 접근한다.

도 경찰청 사이버경제수사팀은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 허위 판매 글을 올려 39명으로부터 720만원을 가로챈 A씨를 최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

A씨는 작년 11월 각종 물품을 시중보다 싸게 팔 것처럼 미끼 글을 올린 뒤 돈만 받고 잠적했다.

음성경찰서도 중고거래 사이트에 '에어팟을 저렴하게 판다'는 허위 글을 올리고 14명한테서 1억4천만원을 뜯어낸 B씨를 이달 초 구속했다.

B씨는 환불을 요구하는 피해자들에게 "돈을 더 내야 한다"는 등의 거짓말을 해 추가로 돈을 뜯어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상식에 맞지 않을 정도의 저렴한 물품 판매 광고 글은 사기 위험성이 크기 때문에 거래에 신중해 달라"고 조언했다.

또 "경찰의 사이버캅과 같은 애플리케이션에 거래 상대방의 전화번호나 계좌번호를 입력해 신고 이력을 확인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vodcas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