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총은 이렇게…김정은, '코로나 온상' 열병식 리허설 진두지휘

송고시간2022-05-28 07:00

댓글

새 기록영화 공개…소총 잡는 법부터 차려자세까지 '디테일' 관여

코로나 '방아쇠' 열병식 준비과정 공개…노고 부각·군사 업적 포장 노려

4월 열병식 리허설 직접 진두지휘한 김정은
4월 열병식 리허설 직접 진두지휘한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가 27일 4월 25일 열병식 준비과정이 담긴 새로운 기록영화 '조선의 존엄과 위용을 과시한 주체의 열병식'을 공개했다. 영화에는 열병식 초기 구상 단계부터 훈련과정까지 열병식 개최 전 과정에 세세히 관여하고 점검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이 소상하게 담겼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5.27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현재 북한에서 확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온상으로 꼽히는 4월 열병식의 리허설까지 밤낮없이 직접 진두지휘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북한 매체에 따르면 조선중앙TV는 전날 저녁 5시 25분부터 약 2시간 40분 분량으로 편성표에는 없던 '조선의 존엄과 위용을 과시한 주체의 열병식'이라는 제목의 새로운 기록영화를 전격 공개했다.

지난달 25일 개최된 '항일빨치산'(조선인민혁명군) 창설 90주년 기념 열병식의 의미를 되짚는 이번 기록영화에는 열병식 준비과정이 소상하게 담겼는데, 특히 김정은이 직접 열병식의 '디테일'까지 지시하며 리허설을 이끈 점이 눈길을 끈다.

영화는 김정은이 "뜻깊은 4월의 열병식을 구성과 형식, 내용과 양상에 있어 지금까지 있어 본 적이 없는 사상 초유의 열병식으로 되게 하시려 열병식 준비의 전 과정을 정력적으로 이끌어주셨다"고 소개했다.

김정은은 이 과정에서 열병식 개최 준비 태스크포스(TF) 격인 '열병식 지휘부'를 조직하고 "피복과 무기, 장구류를 비롯한 세부적 요소들까지 모두 완전무결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주문하며 리허설을 세심하게 챙겼다고 전했다.

실제로 김정은은 텅 빈 광장을 향한 채로 주석단에 의자를 놓고 앉아 옆에 서 있는 간부에게 열병식에 대한 구상을 설명하듯 손을 이리저리 휘저으며 열심히 설명하는 모습이 영화에 담겼다.

4월 열병식 리허설 직접 진두지휘한 김정은
4월 열병식 리허설 직접 진두지휘한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가 27일 4월 25일 열병식 준비과정이 담긴 새로운 기록영화 '조선의 존엄과 위용을 과시한 주체의 열병식'을 공개했다. 영화에는 열병식 초기 구상 단계부터 훈련과정까지 열병식 개최 전 과정에 세세히 관여하고 점검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이 소상하게 담겼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5.27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훈련이 진행되는 광장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곳에 열병식 종대 배치도로 추정되는 대형 서류를 책상에 펼쳐놓고 망원경으로 훈련 모습을 살피는 모습도 포착됐다.

또 김정은은 할아버지 김일성의 모습을 떠올리는 볏짚 모자에 통 넓은 바지 차림으로 광장에 나타나 발맞춰 행진하는 종대를 가까이서 지켜보고, 손에 들린 서류와 현장을 번갈아 들여다보며 계획대로 훈련이 진행되는지 꼼꼼히 체크하기도 했다.

그 밖에도 장병들 앞에서 소총을 직접 들어 '모범 포즈'를 보여주는가 하면 장병들의 철모를 바로 잡고 여군들의 차려자세를 코치하는 등 밤낮없이 진행되는 리허설의 전 과정에 세세하게 관여하는 장면이 영화에서 소개됐다.

영화 중간중간에는 열병식 개최 과정에서 김정은에게 보고된 것으로 추정되는 수십 건의 보고서와 화려한 열병식 중계에 동원된 대규모 카메라가 '열병식 촬영기 배치안'에 따라 건물 옥상 등에 설치되는 장면 등도 공개됐다.

김정은이 리허설을 직접 이끈 이유에 대해 영화는 "자신께서는 열병식 훈련을 가까이에서 보아주면서 열병대원들과 더 친숙해지고 담도 키워주려고 한다(했다)"고 설명했다.

과거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한밤중 장병들 모르게 열병식 준비과정을 지켜보는 경우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지만, 이번처럼 훈련 현장에서 장병들과 직접 접촉한 일은 없었다.

김정은이 이처럼 열병식 훈련 때부터 적극적으로 관여하며 '스킨십'에 나선 것은 조선인민혁명군 창설 90주년 열병식 의미가 그만큼 남다르다는 점을 강조하고 장병들의 사기를 진작시키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4월 열병식 리허설 직접 진두지휘한 김정은
4월 열병식 리허설 직접 진두지휘한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가 27일 4월 25일 열병식 준비과정이 담긴 새로운 기록영화 '조선의 존엄과 위용을 과시한 주체의 열병식'을 공개했다. 영화에는 열병식 초기 구상 단계부터 훈련과정까지 열병식 개최 전 과정에 세세히 관여하고 점검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이 소상하게 담겼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5.27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4월 열병식은 현재 북한의 코로나19 확산의 '방아쇠' 역할을 했을 걸로 추정되는 행사 중 하나다.

총 2만여 명이 동원된 역대급 규모였고 본행사 이후에도 지방으로 내려간 청년들까지 버스를 대절해 평양으로 재차 불러와 기념촬영까지 강행하며 코로나19 확산에 기름을 부었다. 더욱이 훈련 과정도 대부분 '노마스크'로 진행된 사실이 이번 영화를 통해 확인됐다.

그런데도 북한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민심이 어수선한 이 시점에 이런 기록영화로 공개한 것은 열병식을 각별히 준비한 김정은의 노고를 부각하면서 군사적 업적으로 포장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실제 영화는 말미에서 열병식에 등장한 신무기들을 소개하며 "어떤 적이든 우리 국가를 반대하는 군사적 행동을 감히 기도하려 든다면 영토 밖에서 선제적으로 철저히 소멸할 수 있는 강한 타격력을 갖추는 것을 국방건설의 목표로 내세웠다"며 국방력 강화를 한껏 과시했다.

또 자신들의 무기 개발을 "이 땅에서 우리 국가의 안전 침해, 자주권 농락이라는 말 자체가 근원적으로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절대로 포기할 수 없고 단 한 치도 물러설 수 없는 자위적 국방건설의 길"이라며 '정당한 노선'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기록영화에는 박정천·리병철 당 정치국 상무위원이 김정은의 양옆에서 열병식 리허설에 참여한 모습도 담겼다.

박정천은 올해 김일성·김정일 생일 주요 행사 등에 연이어 불참했고, 리병철도 작년 7월 문책 이후 한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는데, 결과적으로 그 기간 열병식 준비에 몰두했던 것으로 보인다.

4월 열병식 리허설 직접 진두지휘한 김정은
4월 열병식 리허설 직접 진두지휘한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가 27일 4월 25일 열병식 준비과정이 담긴 새로운 기록영화 '조선의 존엄과 위용을 과시한 주체의 열병식'을 공개했다. 영화에는 열병식 초기 구상 단계부터 훈련과정까지 열병식 개최 전 과정에 세세히 관여하고 점검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이 소상하게 담겼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5.27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ykba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