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총리 "윤종원 본인 의사 존중, 새 인사 물색"…국조실장 무산(종합)

송고시간2022-05-28 11:13

댓글

"새 인선 절차 빠르게 진행…다음 후보자 경력·생각 등 고려하겠다"

내정 단계서 與 반대로 '하차'…이관섭·김철주 카드 등 거론

업무보고 하는 윤종원 기업은행장
업무보고 하는 윤종원 기업은행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1.10.15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의 국무조정실장 임명이 무산됐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윤 행장이 국무조정실장직을 고사한 것과 관련해 "새 인사를 생각해볼 것"이라며 후보자 교체를 공식화했다.

한 총리는 "(윤 행장) 본인이 논의 전개 과정에서 부담을 느껴서 한 결정이니 그 결정을 존중했으면 한다"며 "(새 후보자 인선 절차를) 빠르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도 한 총리의 이러한 뜻을 존중할 것으로 보여 새 국무조정실장 후보자 물색 작업이 곧바로 시작될 것으로 전망이다.

한 총리는 통화에서 새 후보자 인선 기준에 대해 "국조실장은 다양한 경험, 일에서 성공한 경력, 여러 분야의 방대한 지식, 내공 등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또 "윤 행장이 자진해서 물러난 부담 요인이 된 것들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며 "어떤 경력과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아직 차기 후보가 구체적인 상황은 아니며 앞으로 검증을 거쳐서 빠른 진행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조실장 후보로는 그동안 윤 행장 외에 이관섭 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과 김철주 전 기획재정부 기획조정실장 등이 거론돼왔다.

한 총리는 새 후보자 물색 과정에서 여당과 소통할 것이냐는 질문에 "상황에 따라서 판단할 것"이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윤 행장은 한 총리가 추천한 인사로, 사실상 내정된 상태였다.

'문재인 정부 사람' 불가론을 내세운 여권의 공개 반발로 내정 단계에서 하차하게 된 셈이다.

한 총리는 여권의 반발에도 '윤종원 카드'를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보여왔으나 본인이 고사하자 이를 받아들이는 형태로 상황 정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자칫 새 정부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측면 등도 고려된 게 아니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국무조정실은 국무총리를 보좌하고 중앙행정기관의 지휘·감독, 정책 조정을 맡는 곳인 만큼, 실장 인사에 국무총리 의사가 대체로 반영된다.

국무조정실장은 장관급이지만 인사청문회법상 청문 대상은 아니다.

그러나 여당인 국민의힘은 '윤 행장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 경제수석으로서 국민의힘이 실패했다고 규정한 경제정책을 주도했다'며 불가론을 공개적으로 제기해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날 브리핑에서 "대통령께서 이야기를 모두 듣고 있다. 그래서 고민하고 계신 걸로 안다"고 말했다.

논란이 계속된 가운데 윤 행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무조정실장직에 대한 검증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논란이 되는 것이 매우 부담스럽다"며 고사 의사를 밝혔다.

hy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